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국내·외 '관심 집중'

AKWG인터내셔널·대금무역 등 행사장 방문
국내·외 기업 4곳과 수출계약 체결
HP&C, 5천㎡ 규모 연구·생산시설 증설키로

  • 웹출고시간2016.10.04 19:32:46
  • 최종수정2016.10.04 19:32:58

3회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에 참여한 국내·외 바이어들이 1대 1 매칭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 충북도
[충북일보] 4일 개막한 3회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에 참여한 국내·외 기업들의 관심이 뜨겁다.

홍콩과 대만을 거점으로 아시아권 국가에 화장품뷰티부문 럭셔리 수입 브랜드와 소비재 제품 소싱을 하는 무역회사 'AKWG인터내셔널'이 엑스포장을 찾았다.

AKWG인터내셔널은 우리나라의 메디힐, 한스킨, 엘앤피 코스메틱, NYX등의 브랜드를 홍콩, 마카오, 대만 등지에 수입·공급한 업체다. 이번에도 국내 업체와 고급 화장품·뷰티제품을 직접 확인해보고 중화권으로 수출하기 위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랴오닝성 심양시를 거점으로 미국, 프랑스, 한국 등 8개국에서 화장품 수입 및 유통을 전문적으로 하는 '심양시억홍달미용용품유한공사'도 이번 엑스포에 참여했다. 한국 화장품 기업의 마스크팩과 기초화장품 등에 관심을 갖고 대규모 계약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브랜드인 스킨푸드와 더페이스샵, 미샤, 에뛰드, 이니스프리, 토니모리, 더샘 등을 중국에서 성공적으로 런칭한 '대금무역'과 '판창' 등의 업체도 엑스포장을 방문했다.

이 같은 관심이 이어지면서 엑스포 첫날(5일) 국내기업 2곳과 해외기업 2곳의 수출 계약식이 이뤄졌다.

㈜HP&C와 말레이시아 기업인 AIM는 아닐 112억원 상당의 화장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에코힐링과 몽골의 화장품 도매업을 위주로 하는 기업 몬렌스도 11억원 상당의 수출을 계약했다.

이어 ㈜HP&C는 앞으로 2년동안 충북도와 청주시에 120억원 상당을 투자키로 했다.

㈜HP&C는 앞으로 5천㎡ 규모의 화장품 및 제약 연구·생산 시설을 증설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 엑스포 기간 동안 기업과 바이어, 기업과 기업 간 상담회 및 매칭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