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익을 보거든 정의를 생각하고, 위태로움을 보거든 목숨을 바쳐라"

10월의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 웹출고시간2019.10.01 17:28:15
  • 최종수정2019.10.01 17:28:15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북북부보훈지청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독립기념관이 공동으로 선정한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안중근 의사를 선정했다.

여순감옥에서의 안중근 의사.

ⓒ 충북북부보훈지청
안중근 의사는 지난 1879년 9월 2일 황해도에서 태어나 1905년 을사늑약의 소식을 듣고 중국 상해로 건너가 산동(山東) 지방의 한인들을 모아 구국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일제의 침략 실상을 널리 알리는 외교 방책으로 국권회복을 도모하고자 했지만 1906년 부친의 별세로 귀국했다.

이후 평안남도 진남포에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설립해 교육계몽운동을 전개했다.

'삼합의'라는 광산회사를 평양에 만들어 산업 진흥운동에도 매진했다.

안 의사는 국외에서 의병부대를 조직, 독립전쟁전략을 구사하기 위해 1907년 러시아 연해주로 망명했으며 1908년 연추에서 동의회라는 의병부대를 조직하고 국내진공작전을 벌였다.

1909년에는 동지 11명과 함께 동의단지회를 조직, 단지를 하고 구국에 헌신할 것을 맹세했다.

그러던 중 이토 히로부미가 만주를 시찰하러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 침략의 원흉이며 동양평화의 파괴자인 이토를 처단할 결심을 했다.

그는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이토에게 총탄을 명중시켜 사망에 이르게 했으며, 현장에서 체포돼 여순에 있던 일본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 송치됐다.

1910년 2월 7일부터 14일에 이르기까지 6회에 걸쳐 재판을 받았으나 재판은 일본인들만에 의해 형식적으로 진행됐고, 2월 14일 공판에서 일제의 각본대로 사형을 언도 받았다.

그는 "사형이 되거든 당당하게 죽음을 택해서 속히 하느님 앞으로 가라"는 모친의 말에 따라 공소를 포기한 채, 여순감옥에서 '안응칠역사' 저술을 끝내고 '동양평화론'의 저술을 시작했다.

그는 저술이 끝날 때까지 만이라도 사형 집행을 연기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일제는 이 작은 소망조차도 무시하고 사형을 집행했고, 안 의사는 1910년 3월 26일 여순감옥에서 순국했다.

그는 '동양평화론'에서 이토의 처단은 사사로운 감정에서 이뤄진 것이 아니라 한국 국권의 회복과 동양평화의 회복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주장했다.

정부에서는 의사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