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3·1운동 100주년… 倭色에 찌든 일상

일본식 상호·가공식품 등 속속 등장
온라인서도 불필요한 외래어 난무
"걱정할 수준 아냐" VS "우리말 대체해야"

  • 웹출고시간2019.02.12 21:00:00
  • 최종수정2019.02.12 21:00:00

12일 청주의 한 편의점에 일본식 이름이 붙은 가공식품이 진열돼 있다.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일제에 항거한 3·1운동, 올해 100주년을 맞았다. 그러나 우리생활 곳곳에 일본문화는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

글로벌 시대 마음을 꽁꽁닫고 살 수는 없지만, 우리의 기본적인 생활습관마저 너무도 쉽게 왜색(倭色)에 젖어드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러울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이랏샤이마세('어서오세요'라는 뜻의 일본말)"

청주시 상당구의 한 일본식 라멘 전문점 직원들은 손님들에게 일본말로 인사를 건넨다.

손님들은 이러한 상황이 익숙한 듯 자연스럽게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살펴본다.

'돈코츠라멘', '츠케멘', '규동', '가라아게' 등 일본말을 그대로 옮겨 적은 음식명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손님들은 능숙하게 주문을 한다.

식사를 마치고 가게를 나설 때도 일본말 인사가 들린다.

"아리가또고자이마시타('고맙습니다'라는 뜻의 일본말)".

젊은 층 사이에서 일본 문화가 대중화되면서 일본식 외래어가 범람하고 있다.

번화가 곳곳에 일본어 간판을 내건 상점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일부 일본식 음식점·술집, 옷가게, 화장품가게, 카페 등은 상호를 일본어로 적어둬 읽는 것조차 쉽지 않다.

음식점 메뉴판도 마찬가지다. 우리말로 표기할 수 있는 음식명도 일본어로 적힌 경우가 많다.

'야끼만두(군만두)','다대기(다진 양념)', '소보로빵(곰보빵)' 등이 대표적이다.

일본식 외래어는 이미 일상생활 속에 깊숙이 파고들었다.

마트와 편의점에서는 일본식 이름이 붙은 가공식품들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국내 한 대기업이 판매 중인 '와카메 튀김우동'과 '가쓰오 카라이우동'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일본말로 '와카메'는 미역, '카라이'는 맵다는 뜻이다.

온라인상에서도 불필요한 일본식 외래어가 난무하고 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 검색창에 일본식 음식명을 입력하면 수천 개에 이르는 게시물이 검색된다.

12일 인스타그램에 샌드위치의 일본식 외래어 표기인 산도위치의 앞 두 글자를 딴 '산도'와 커피의 일본식 표현인 '코히'를 검색한 결과, 각각 8천264개, 2만5천905개의 게시물이 나타났다.

일본식 외래어 사용에 대해 시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대학생 김모(25·청주시 사창동)씨는 "글로벌 시대에 외래어를 아예 사용하지 않을 순 없다"며 "지나친 외래어 남용은 문제가 될 수 있겠지만, 아직까지 걱정할 만한 수준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직장인 이모(55·청주시 개신동)씨는 "일제강점기 일본은 민족의식을 말살하기 위해 우리말 대신 일본말을 쓰게 했고, 그 영향으로 일부 노인들은 아직도 우리말과 일본말을 섞어 사용하고 있다"며 "일본 고유의 명칭은 일본어를 사용해야겠지만, 우리말로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우리말로 대체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