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국제·국내여객 고전

2월 항공여객 9만4천756명 전년比 21.3%↓
日 오사카 정기 노선 개설 등 국제선 회복 전망
하계시즌 제주행 週 14편 감축 국내여객 줄 듯

  • 웹출고시간2018.03.25 17:38:27
  • 최종수정2018.03.25 17:38:31
[충북일보=청주] 청주와 제주를 오가는 국내 여객이 감소세로 전환됐다.

국토교통부 조사결과 청주국제공항의 2월 항공 여객은 9만4천756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21.3%인 2만5천692명 감소했다.

국내 여객은 7만6천666명(출발·무임 제외)으로 1년 전에 비해 16%인 1만4천589명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2월 564편이던 항공편이 488편으로 감축된 데 따른 것이다.

사드 보복 조치로 중국 노선이 줄어들며 국제 여객도 고전을 이어갔다.

국제여객은 1만8천90명으로 지난해 2월에 비해 35%인 1만1천103명 감소했다.

국제여객은 일본 오사카 정기노선 개설, 중국 노선 운항 확대 및 재개 등으로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이스타항공은 오는 27일부터 주 3회 청주~일본 오사카 노선을 정기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청주~중국 항주 노선을 25일부터 주 2회에서 주 4회로, 아시아항공은 지난 24일부터 청주~중국 북경노선을 주 2회에서 4회로 각각 확대 운항한다.

청주~중국 연길노선을 운항하는 이스타항공과 중국남방항공도 26일부터 주 3회 운항한다.

청주~러시아 하바롭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노선도 28일부터 11월 3일까지 운항되며 청주~다낭노선도 주 2회 운항된다.

다만 국내선은 운항 감축의 영향을 받게 됐다.

진에어는 청주~제주 간 노선 하계기간(지난 25일~오는 10월 27일) 주간 운항횟수를 49편에서 35편으로 감축했다.

이에 따라 청주~제주 간 운항횟수는 주 136회에서 122회로 줄어들게 됐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각종 경제 기관·단체를 대표하는 단체다. 과거 일부 대통령들은 각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들과 '핫라인'을 통해 지역 경제동향을 챙기기도 했다. 그만큼 각 지역 상의의 대표성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상의 역시 위상과 역할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내 많은 상공인들은 상의 중심의 경제인 모임 활성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상의를 중심으로 각종 경제현안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지역 내에서 경제활동하면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구심점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청주상의는 몇 년 전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이 상황에서 전임 노영수 회장을 중심으로 조직 안정화를 추진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그렇다면 이제부터는 청주상의가 외치(外治)에 주력할 시기가 왔다. 마침 지역 내 총생산(GRDP) 4% 달성 등 경제현안이 적지 않다. 최근 제23대 회장에 취임한 이두영 청주상의 회장을 만나 그의 철학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복안 등을 들었다. ◇23대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한 소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전임 노영수 회장이 청주상공회의소 위상을 많이 높여 놓았다. 뒤를 이어 앞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