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21만명 차이' 청주공항 여객 고무줄 통계

국토부·충북도 지난해 항공여객 121만 명 이상 차이
도, 2세 미만 무임 여객·국내선 도착 이용객 포함
항공·공항정책 수립 기초 자료 불구 '엉터리'

  • 웹출고시간2018.02.04 21:18:49
  • 최종수정2018.02.04 21:18:49

청주공항 국제·국내항공여객 현황.

[충북일보=청주] 청주국제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시키려면 항공여객 현황부터 제대로 파악하는 노력이 요구된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2017년 청주공항의 항공여객은 총 135만9천244명으로 국내 항공여객 117만4천328명, 국제 항공여객 18만4천916명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수치는 충북도가 파악한 항공여객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항공여객은 257만1천334명으로 국내 항공여객은 238만5천394명, 국제 항공여객은 18만5천940명에 이른다.

두 기관의 수치는 국내선은 121만1천66명, 국제선은 1천24명까지 차이가 벌어진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차이가 나는 것일까.

국토부와 충북도는 한국공항공사에서 집계·제공한 통계를 근거로 항공여객 현황을 관리하고 있었다.

국토부의 경우 국제선은 출발·도착 인원을 모두 항공여객에 포함하고 있지만, 국내선은 오로지 출발 인원만을 항공여객 수치에 반영하고 있다.

또한 2세 미만의 무임 여객은 항공여객 통계에서 제외하고 유임 여객만을 취급했다.

반면 충북도는 국내선도 국제선과 마찬가지로 출발·도착 인원을 모두 항공여객에 포함시키고 있었고 2세 미만 무임 여객도 항공여객 현황에 포함시켰다.

이렇다 보니 청주공항의 역대 최대 규모의 항공여객 기록을 세운 2016년의 경우 충북도는 273만2천755명으로, 국토부는 165만4천502명으로 무려 107만8천253명이나 차이가 벌어진다.

항공여객 현황은 국토부의 항공수요 예측하는 데 기본자료로 활용되고 항공정책과 공항 인프라 정책을 수립하는 데 일종의 '수요'로 반영되는 만큼 도가 국토부 기준에 맞춰 항공여객 현황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

실제 지난해 말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의 국제·국내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이 반려된 것과 관련, 항공수요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국토부와 충분하다는 도의 입장이 대립된 이유도 바로 이러한 항공여객의 차이만큼 벌어져 있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제여객과 달리 국내여객은 1명의 이용객이 2명으로 집계될 수 있어 출발 이용객만을 항공여객에 반영하고 있다"며 "항공여객 현황은 항공이나 공항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정확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2세 미만 무임여객은 항공 수요를 분석할 때 제외하고 있는 수치"라며 "유임 여객을 기준으로 자료를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