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교육청 수련원 특혜문제 새해 검찰고발로 확대

도의원,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고발장 제출

  • 웹출고시간2018.01.01 14:11:49
  • 최종수정2018.01.01 14:11:49
[충북일보]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공식 사과에도 제주수련원 특혜사용 문제가 새해 시작부터 논란이 되고 있다.

1일 충북도의회 의원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이종욱(비례) 의원 등 일부 의원이 오는 3일을 전후해 교육청 직속기관인 제주수련원의 원장을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청주지검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제주수련원은 의원들의 숙박대장을 외부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원들은 누가, 어떤 지시로, 누구에게 숙박내역을 전달했는지를 수사해 달라고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지난 11월21일 행정사무감사에서 김 교육감이 제주수련원 업무용 객실을 휴가 목적으로 공짜로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바로 다음 날 일부 인터넷 언론매체에서 특혜사용을 폭로한 이 의원은 물론 일부 도의원도 제주수련원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조례상 도의원 등 지역 주민은 수련원장의 허가가 있으면 시설 사용에 문제가 없는데도 특혜를 받았다며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식으로 몰아갔다.

제주수련원을 이용한 의원 이름과 이용기간도 자세히 적시했다.

의원들의 숙박내역이 고스란히 공개된 것으로 이는 비공개에 해당하는 개인정보로 제주수련원에서 유출하지 않는 한 확인할 방법이 없다.

도의원들은 "실명과 이용 기간 등 상세한 숙박 기록이 언론 등에 제공되는 게 가능한 일인가"라고 따지기도 했다.

이에 김동욱 교육국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펄쩍 뛰면서 "기자들에게 몇 년도에 (도의원)몇 명이 이용했는지 정도만 이야기했을 뿐 다른 정보는 알려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병우 교육감의 특혜사용 문제는 김 교육감의 사과로 일단락됐으나 의원들 숙박기록 유출 문제가 새해 또 다른 논란으로 이어지게 됐다.

도의회 한 의원은 "숙박 기록 유출로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피해를 입었다"며 "감사관실이 조사하지 않았으니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