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문가들 "북미회담 최대 승자는 시진핑…中 역할 강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만나는 시진핑 주석

  • 웹출고시간2018.06.13 17:00:08
  • 최종수정2018.06.13 17:00:08
6·12 북미정상회담 최대 승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라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최대 승자는 의심할 여지없이 시 주석이라고 보도했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13일 북미정상회담 테이블에 직접 앉지는 않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중국의 역할이 강화됐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제한을 두지 않는 협상 과정을 약속했고, 미국은 한국과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한다고 했다. 북한도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을 몇개월째 중단한 상태이다.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이 같은 내용은 중국이 지난 수년 간 주장해온 '중단을 위한 중단'(suspension-for-suspension) 모델과 일치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런 결과물을 얻기 위해 시 주석은 미국의 요구대로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을 두 차례 만났으며, 김 위원장이 회담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항공편을 제공하기도 했다.

호주 전략정책연구소 맬컴 데이비스 수석 연구원은 블룸버그통신에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는 "중국과 북한 그리고 러시아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한다"며 "미국이 잔인한 독재자에게 그 약속을 지킬 준비가 되어 있다면, 미 동맹국들과의 안보 약속을 유지할 것이라고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청 샤오허 중국 런민대학교 한반도 문제 전문가는 SCMP에 "워싱턴과 평양 간 분쟁은 여전히 크고 한번의 정상회담에서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이번에 보여줬다"면서 "중국의 지원이 없었다면 워싱턴과 북한이 비핵화와 평화 과정을 진전시키기가 정말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일본, 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다른 국가들도 이런 노력에 동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베이징의 정치전문가 덩 위원도 "중국은 이 국면에서 그 어떤 손해도 보지 않았다"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 목표이며 미국은 핵무기 철수 계획이나 명확한 (후속)조치가 없을 경우 북한에 더 많은 압력을 가하기 위해서는 중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뉴시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