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1.27 16:34:54
  • 최종수정2016.11.27 16:34:54

청주시의회가 '전통공예문화예술촌 조성 사업 동의안' 심의를 앞둔 가운데 예정지인 청원구 내수읍 일원에 공예촌 조성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충북일보=청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 내수생활체육공원 부지에 추진되는 전통공예문화예술촌(이하 공예촌) 조성 사업이 청주시의회 문턱을 넘을 지 주목된다.

시의회가 예산 중복투자 등을 우려하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내수읍 주민들은 벌써 공예촌 유치 환영 현수막을 내걸며 시의회를 압박하고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28일부터 열리는 2차 정례회 기간 공예촌 조성사업 추진 동의안을 심의한다. 해당 동의안 심의는 오는 12월1일 예정돼 있다.

현재는 신중론에 무게추가 쏠려있다.

시와 사업을 추진하는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지난 16일 행정문화위원회를 대상으로 공예촌 조성 계획을 설명한 자리에서 사업 추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당시 행정문화위원회는 옛 연초제조창 일원에서 추진되는 도시재생선도사업과 관련한 '공예클러스터사업', 청주를 비롯한 진천군, 보은군, 괴산군, 증평군 등 5개 시·군이 참여하는 '공예디자인 창조벨트' 조성사업과 중복 투자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공예촌 조성에 드는 총 사업비 1천764억 원 가운데 민간자본은 480억 원에 불과해 재정확보 능력이 떨어진다는 분석과 함께 동의안 심의 전까지 사업계획 보완과 추가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는 480억 원 외에 나머지는 국비 450억 원, 지방비(시비) 130억 원, PF대출 220억 원로 충당할 계획을 갖고 있다.

시는 현재 세부 추진 계획도 보완·수정해 제출했으며 안건 심의에 앞서 행정문화위원회 위원들에게 충분히 설명한다는 구상이다.

먼저 기존 사업과의 중복 투자문제는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기존 공예클러스터와 공예디자인 창조벨트사업은 현대 공예와 관련된 사업이고 공예촌은 나전칠기, 한지, 전통 부채 등 전통 공예와 관련돼 차별화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재원확보는 입주 공예인(70명)이 중소기업 정책자금 융자를 통해 사업비의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고 있다. 입주공예인들이 한옥과 공방 조성에 필요한 재원은 5억 원 정도다.

또한 사업이 정상 추진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협회에 부지를 매각할 때 '특약등기'로 법적·제도적 '안전장치'를 둘 계획도 갖고 있다.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과 시행령에는 일반 재산을 공공 목적으로 매각할 때 재산의 용도를 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 10년 이상 정해진 용도로 활용하고 이를 어기면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 내수생활체육공원으로 조성하기로 돼 있는 부지 일부를 민간 협회에 매각하는 문제와 향후 생활체육공원 조성 계획이 어떻게 달라질 지 등은 검토가 부실하다.

내수생활체육공원은 당초 시(옛 청원군)가 돈사단지를 철거해 주민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지 매입에는 총 70억 원이 소요되며 국비 21억 원, 도비·시비 각 24억5천만 원을 부담한다.

이런 가운데 이장협의회, 기업인협의회 등은 지역개발 등을 위해 공예촌 조성이 필요하다며 주요 도로에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다.

석상기 내수읍 지역개발협의회 회장은 "이번 전통공예촌 조성사업 추진 소식을 두 팔 벌려 환영한다"며 "내수읍은 인근 전투기 비행장으로 인한 개발제한 등으로 낙후돼 왔다. 공예촌 조성과 함께 세종대왕 초정행궁이 재현돼 내수읍이 국내 제일의 전통문화 보존지역으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