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선 고속화 노선 결정 진통 예고

제천시, 선제대응 미흡 지적
최근 대책회의서 관심 촉구
제천역 보단 봉양역 기점 중론

  • 웹출고시간2019.02.18 20:51:15
  • 최종수정2019.02.18 20:51:15
[충북일보]충북도가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에 대한 예타 면제로 들떠있는 가운데 노선확정과 관련해 제천시의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는 중론이다.

인근 충주시의 조길형 시장이 예타면제 결정 후 충주시의 발전을 이유로 노선변경 및 동충주역의 신설을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제천시의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물론 조 시장의 요구가 그대로 받아들여지고 반영될지는 미지수지만 이 같은 선제적인 대응이 결과에는 긍정적일 수 있다는 중론인 만큼 제천시의 빠른 대응도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제천역과 봉양역을 두고 어느 역을 기점으로 노선을 결정하느냐에 따라 지역의 발전에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한 최선의 결과를 도출해야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해 이후삼 국회의원은 물론 이상천 제천시장을 필두로 충북선 노선 결정을 위한 만반의 대응태세를 구축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고조되고 있다.

현재 120㎞/h의 충북선을 두 배 가까운 230㎞/h대로 고속화하는 이 사업은 추정 사업비만 1조5천억 원에 달한다.

사업비도 사업비지만 이로 인한 지역에 미칠 파급효과는 섣불리 예단하기 힘들 정도로 클 수도 있다.

이 같은 국책사업의 예타면제가 이뤄진 이 시점에서 제천시의 소극적인 대처로 인한 상대적 불이익이 발생한다면 이 또한 지역에 크나큰 타격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특히 제천시는 혁신도시 유치를 이끌어내고도 음성·진천에 이를 넘겨준 가슴시린 사연이 있는 만큼 이번 사업만큼은 시민들에게 최선의 결과를 도출해야 할 상황이다.

앞서 이와 관련해 지난 16일 제천 유유웨딩홀에서는 이후삼 의원과 이상천 시장, 전원표·박성원 도의원,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 등이 참석하는 충북선 고속화 사업 관련 대책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 대부분은 이번 사업에서 제천역이 배제되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며 관심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참석자 등에 따르면 이 의원과 충북도 건설균형국장은 충북선 고속화 사업에 제천역이 포함되기는 사실상 어렵고 봉양역을 기점으로 해야 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충북선 고속화 사업 예타면제에 있어 청주공항에서 제천 봉양 구간이 포함되는 것도 많은 어려움이 따랐지만 이를 해결했다"며 "봉양역을 경유해 원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양해를 구했다는 전언이다.

그는 지난해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거론된 이 문제에 대해 TV토론회에서 충북선 고속화 노선을 제천역까지 연결시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처럼 지역마다 자신들의 이익에 부합하는 요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추진 과정은 적잖은 진통이 예상될 것으로 보인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