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인재 유출·영입 어렵다"

李 지사, 교육부에 명문고 설립 요청
건국대 의과대학 정원 환원도 건의

  • 웹출고시간2019.02.14 18:06:36
  • 최종수정2019.02.14 18:06:36
[충북일보] 인재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명문고 육성 모델 개발에 들어간 이시종 충북지사가 교육부에 'SOS'를 보냈다.

이 지사는 14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명문고 설립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충북에는 명문고가 없다. 명문고 부재로 인해 반복되는 지역 우수인재 유출과 외지 우수인재 유입이 어려움으로 미래 충북발전을 이끌 지역인재는 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전국 14개 시·도에는 명문고 58개 설립(시도별 평균 4.1개) 설립돼 있지만 충북은 전무한 실정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타 시·도로 유출된 우수 인재는 △2013년 97명 △2014년 92명 △2015년 54명 △2016면 34명 △2017년 54명 △2018년 34명으로 계속되고 있다.

이 지사는 유원대 약대 정원 배정 및 충북 의대 정원 환원 등 교육현안도 건의했다.

충북은 전국 최고 수준의 바이오산업 중심지지만 약학대학 정원은 1개 대학 50명(전국 11위)만 배정돼 있다. 의과대학 정원도 49명에 불과해 전국 최하위 수준(전국 12위)이다.

이 지사는 "바이오·의약산업의 안정적 연구인력 양성·공급을 위해 유원대 약학대학 정원을 배정해주고 충북 정원이었다가 서울로 이전된 건국대 의과대학 정원을 환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