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기업 4분기 체감경기3분기보다 개선

전체적인 경기전망지수는 부정적인 편
중소·수출기업, 대·내수기업 보다 낮아

  • 웹출고시간2016.10.04 19:39:50
  • 최종수정2016.10.04 19:41:09
[충북일보] 올해 4분기 충북 기업의 체감경기가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기업경기전망지수는 여전히 100 이하로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한 편이다.

4일 청주상공회의소가 도내 제조업체 330곳을 조사한 결과, 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Business Survey Index)는 92로 전 분기 보다 2p 상승했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이상이면 경기 전망이 긍정적임을, 이하면 부정적임을 의미한다.

기업 규모별로 중소기업(90)이 대기업(100)보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90)이 내수기업(93)보다 체감경기를 더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업의 BSI는 전 분기보다 4p 하락한 100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은 전 분기 86보다 4p 상승한 90을 기록해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수출기업의 BSI는 90으로 전 분기보다 4p 상승했고, 내수기업은 93으로 전 분기보다 2p 높았다.

경영 애로 사항으로는 내수 부진(43.5%), 경제 불확실성(27.3%), 자금 부족(7.8%), 수출 감소(7.1%), 인력난(5.8%) 등으로 답했다.

가장 부담으로 작용하는 무역환경에 대해서는 응답 업체의 과반수 이상이 세계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57.6%)를 꼽았다. 다음으로 비관세장벽(11.1%), 각국의 경기부양책(5.6%), 수입 규제(3.5%) 등 순으로 응답했다.

청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세계 경제의 저성장이 고착화되고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교역량이 감소하고 있다"며 "대내적으로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내수경기 위축 우려 등이 경기전망에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임장규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