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왕암동 폐기물매립장 연내 폐쇄

제천시, 원주지방환경청과 98억 들여 복토작업
연내 사업 마무리한 후 공원 등으로 활용 계획

  • 웹출고시간2019.03.24 14:35:59
  • 최종수정2019.03.24 14:35:59
ⓒ 뉴시스
[충북일보=제천] 제천시의 애물단지였던 왕암동 폐기물매립장이 연내에 폐기된다.

시는 원주지방환경청과 함께 9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올해 안에 매립장 전체에 대한 복토작업 등을 마무리한다.

이 같은 침출수 처리시설과 연직 차수벽 설치 등 오염물질 확산 방지 조처와 함께 복토처리가 마무리되면 지난 13년간 골칫거리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 폐기물매립장 폐쇄절차 대행 사업비는 환경청과 시가 절반씩 부담한다.

앞서 이 매립장은 2017년 환경청이 폐쇄 명령을 내렸으나 사업주 ㈜에너지드림은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폐쇄 대행에 나선 시는 지난해 12월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아왔다.

앞으로 시는 하루 60t을 처리할 수 있는 침출수처리시설을 만들고 각각 630m와 200m 길이의 1~2열 연직 차수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후 가스배제층, 분리층, 차단층, 배수층, 식생대층 등 5단계로 나눠 폐기물매립장 상부 약 2만㎡를 복토하며 가스포집정 2개도 설치할 계획이다.

2006년 영업을 시작한 이 폐기물매립장은 부지 2만7천676㎡, 매립고 22.5m, 매립량 23만7천531㎥ 규모다.

설치 당시 제천지방산업단지(바이오밸리) 입주 기업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매립하는 용도였으나 전국 각지의 폐기물을 무분별하게 수용한 탓에 97%까지 조기 포화되며 2010년 영업을 중단했다.

특히 2006년에 이어 2012년 폐기물매립장 위 대형 에어돔 붕괴로 유입된 빗물이 침출되며 인근 하천 생태계를 위협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한국환경공단은 2013년 재난위험시설 E등급으로 지정했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매립장 부지는 에너지드림 소유지만 국세 체납에 따른 공매에 응찰하는 방식으로 시가 소유권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복토 완료 이후에는 관련법에 따라 향후 30년 동안 공원이나 체육시설 등으로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