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타미플루 부작용 5년간 1천86건

자살관련 이상 6건…2명 '사망'
"보건당국 적절한 대처없었다"

  • 웹출고시간2019.01.10 16:04:20
  • 최종수정2019.01.10 16:04:20
[충북일보=서울] 독감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대한 부작용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으나 보건당국이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비례) 의원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타미플루 복용 부작용 및 이상 사례 보고 현황(2013년 1월~2018년 9월)'을 공개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타미플루 처방 건수는 총 437만5천945건에 이르며, 부작용으로 보고된 건수는 총 1천86건이었다.

보고된 부작용은 의약품 허가정보에 기재되어 있는 일반적인 위장 장애를 포함하는 부작용이다.

2014년 이후 타미플루 처방 건수가 급증함에 따라 부작용 보고 건수도 약 3배 급증했다.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매년 평균 204건 발생했다.

부작용 가운데 자살 관련 이상 사례로 보고된 경우는 2013년 이후 6명이었다. 이 가운데 사망에 이른 2명은 사망 당시 13세와 11세였다.

사망까지 이르지는 않았지만, 자살의 충동을 느끼거나 환각·기억상실 등의 증상을 호소한 환자도 보고됐다.

또한, 나이가 어리거나 체중이 적은 환자에게도 고용량의 타미플루 75㎎가 처방되었고, 해당 환자는 구토 증세나 몸이 제 멋대로 움직이는 증상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타미플루 부작용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그동안 보건당국이 부작용 문제에 대한 적절한 대처 노력이 있었는지 짚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