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수민 의원, 청주시 예산확보 숨은 공로

직지코리아·도로확장공사 관련
김 의원 활약으로 23억 확보
"내년에도 추경·특교세 등
추가 확보 위해 지자체와 협력"

  • 웹출고시간2017.12.06 20:57:25
  • 최종수정2017.12.06 20:57:25
[충북일보=서울] 충북도는 6일 내년도 정부예산 5조1천434억 원을 확보해 '사상 첫 정부예산 5조원' 시대를 열었다고 발표했다.

이시종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성과의 배경에 대해 "국회 예결소위 위원인 경대수 의원을 비롯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 박덕흠 한국당 도당위원장, 변재일·이종배·권석창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도내 시·군과 함께 충북의 역량을 결집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잊은 사람이 있다.

충북지역 의원 못지않게 예산확보에 힘을 보탠 충북출신 국회의원들이다.

이 중에서도 청주 출신 국민의당 김수민(30·비례) 의원은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 18억 원, 청주 도로확장공사(남일고은~청주상당)에 예산 5억 원 증액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애초 이 사업들은 기획재정부가 세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한 푼도 반영되지 못해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였다.

김 의원은 지난달 청주시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고 국회예결위 간사 등에게 지원을 적극 요청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쏟았다.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세계가 공인한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직지'의 세계화와 4차산업의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활성화를 이룰 수 있는 주요사업이다.

국제페스티벌을 통해 유네스코 본부,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주최함으로써 국제기구 유치 등과 연계해 청년들에게 고품격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게 청주시의 설명이다.

청주의 주요 현안사업 중 하나인 청주상당 일원 도로확장공사도 5억원의 예산이 확보돼 사업추진의 물꼬를 텄다.

이 사업 역시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지만 김 의원의 지원사격으로 예산확보가 가능했다.

청주시 상당구 남일면 고은리에서 지북동 지북교차로까지 3.73km 도로를 기존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가 완료되면 현재 이 구간이 7차선에서 4차선으로 갑자기 줄어들면서 발생하는 병목현상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청주 출신 국회의원인 만큼 내년에도 추경과 특별교부세 확보 등을 통해 청주 지역에 필요한 예산들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도록 충북도와 청주시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내대변인인 김 의원은 지난 7월 집중호우로 충북지역이 큰 피해를 입을 당시 결의문을 발표해 "청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히 선포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청주 한벌초, 봉명중, 일신여고를 거쳐 숙명여대를 졸업한 뒤 학과 동문들과 합작해 만든 디자인 벤처 '브랜드호텔'의 공동대표를 지냈다.

청석학원 설립자의 증손녀인 김 의원은 14대 국회 민자당 비례대표를 역임한 김현배(69) 도시개발㈜ 대표의 딸로 부녀 비례대표 국회의원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김 의원은 정치입문 전에는 제과업계에 돌풍을 일으켰던 '허니버터 칩' 디자인을 제작했고, 국민의당 PI를 만들어 주목을 받았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