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신병주 교수, 충주시서 역사 특강

'역사 속 호국도시 충주' 재조명, 21세기 대한민국 발전은 충주 중심으로

  • 웹출고시간2017.12.06 16:44:50
  • 최종수정2017.12.06 16:44:50

건국대학교 사학과 신병주 교수가 6일 오후 충주를 찾아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역사 특강을 했다.

[충북일보=충주] 건국대학교 사학과 신병주 교수가 6일 오후 충주를 찾아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역사 특강을 했다.

신 교수는 역사의 대중화를 위해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역사저널 그날', KBS라디오 '글로벌 한국사 그날 세계는' 등에 출연하며 일반에 잘 알려져 있다.

기업체, 대학교, 자치단체의 초빙을 받아 조선시대의 사상과 문화에 대한 강연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특강은 충주시재향군인회(회장 이희수)가 충주의 지역사를 재조명해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관 확립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충주시청 탄금홀에서 열린 특강에는 시민과 국가안보단체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신 교수는 '역사 속 호국도시 충주'를 주제로 역사 속 충주의 의미를 재조명하며 충주시민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주는 강연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신 교수는 강연을 통해 "우리 민족의 흥망성쇠는 중원문화의 발생지인 이곳 충주를 중심으로 펼쳐졌다"며 "역사는 반복되고 지난날의 과오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21세기 대한민국 발전의 기회 또한 충주를 중심으로 펼쳐질 것이 자명하다"고 했다.

이번 특강을 마련한 이희수 충주시재향군인회장은 "역사 속 충주는 나라가 위태로울 때 최후의 항전지로 역사적 의미가 깊다는 점에서 대외적으로 안보가 위협받고 있는 오늘날 대한민국의 안보 중심지로써 더욱 더 시민들의 안보의식 향상을 위해 재향군인회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