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0.06 18:47:50
  • 최종수정2019.10.06 18:47:50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청주시청 소속의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사진)이 22년간 깨지지 않았던 기록을 갈아치우며 세계신기록을 달성했다.

김우진은 6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일반 양궁 50m에서 352점을 쏴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1997년 김경호가 기록한 351점으로 22년 만에 새로운 세계 신기록을 세운 것이다.

각종 국제대회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는 김우진은 유독 전국체전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 세계 신기록 달성을 시작으로 전국제천 부진이라는 징크스를 깨면서 앞으로 남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