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장애인체육회, 제13회 충청북도장애인도민체육대회 선전

금7, 은8, 동12 획득, 종합 5위 달성

  • 웹출고시간2019.09.10 10:39:16
  • 최종수정2019.09.10 10:39:16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충북 장애인들의 화합 대잔치인 13회 충청북도 장애인 도민체육대회가 지난 9월 5∼6일까지 2일간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도내 11개 시·군 3천여 명이 참가하여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어 의미를 더했다.

올해 대회에 옥천군은 도창재 선수단장을 비롯하여 14종목 179명(임원 20명, 선수 159명)을 출전 시켜 금 7, 은 8, 동 12를 획득하며 종합 5위를 달성했다.

종합 우승은 지난해에 이어 청주시가 차지했고, 충주시가 준우승을 대회 개최지인 제천시가 3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도내 장애인 체육 발전을 위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참여, 진행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호응을 얻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도내 종합 5위를 차지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을 격려하며 "장애인의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옥천반다비체육센터(장애인체육센터)를 조기 준공하여, 장애인 생활체육시설 인프라 구축은 물론 생활체육 활성화를 통한 재활자립과 건강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