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농협, 태풍 피해농가 복구·수확지원 매진

지역본부·지부별 '추석 전 마무리' 총력

  • 웹출고시간2019.09.09 15:55:26
  • 최종수정2019.09.09 15:55:26

황종연(왼쪽) 농협 충주시지부장과 최재학 충주시주부 농정지원단장이 9일 수안보 과수농가를 방문해 태풍으로 인한 낙과를 수거하고 있다.

ⓒ 충북농협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농협이 추석을 앞두고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 복구작업과 농작물 수확지원에 매진하고 있다.

충북농협은 9일 지역본부와 각 지부별로 도내 태풍피해 농가를 방문해 빗속에서 복구작업을 펼치는 한편, 일손 부족으로 수확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서는 수확작업을 도왔다.

김태종 충북농협 본부장은 이날 오희균 영동군지부장, 안진우 영동농협 조합장, 이병욱 NH농협손해보험 충북총국장과 함께 영동군 영동읍과 심천면에 배 과수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피해복구 및 보험처리 등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진천군지부와 초평농협 임직원 15명은 태풍피해를 입은 초평면에 사과농장을 방문해 나무세우기 작업을했다.

충주시지부 직원 10여 명은 수안보 과수농가를 방문해 낙과수거 등 복구지원에 나섰다.

충북농협 지역본부, 증평군지부, 증평농협 임직원과 증평군 농가주부모임 회원 등 40여 명은 증평읍 소재 고구마 농장을 찾아가 막바지 수확작업을 도왔다.

충북농협은 향후 과수낙과에 대한 농작물재해보험 피해조사가 마무리되고 빗줄기가 약해지면 본격적으로 각 시·군별 농촌일손돕기에 나설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명절연휴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남은 기간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태풍 피해복구 지원과 명절 전 농작물 수확 인력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