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건설현장 외노자 논란-③전문가 제언

"업계 자정 능력 키워 노동인권 보장해야"
남윤명 충북硏 성장동력연구부 위원 면담
"기술교육·임금보장으로 젊은 층 기피 해소
인력 수요 예측해 불법 체류자 양산 막아야"

  • 웹출고시간2019.04.04 20:43:05
  • 최종수정2019.04.04 20:43:05
[충북일보] 건설현장의 무분별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이 각종 부작용을 낳고 있다. 인력난에 시달리는 건설업계는 자정 능력을 잃은 채 '일손 구하기'에만 급급한 모습이다. 정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방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충북연구원 남윤명(사진)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은 건설현장의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건설 고용시장의 체질 개선'과 '외국인 인력 정책의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남 위원을 만나 건설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노동시장 개선을 위한 바람직한 정책 방향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연구원 남윤명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

◇청년층의 건설업 기피 현상을 해소할 방안은.

"경제 고속성장기 이후 대학졸업자가 증가했다. 하지만 건설현장에서 원하는 기능인력은 대졸자가 아니다. 고학력자들이 '힘든 일', '위험한 일'로 인식되는 건설업 현장직을 기피하면서 자연히 국내 건설인력이 줄었고, 빈자리는 외국인 인력이 채워나갔다. 청년들이 건설업의 미래를 볼 수 있어야 신규 인력 유입이 이뤄질 수 있다. 이를 위해 '단계별 기술교육'. '적정임금 보장' 등이 필요할 것이다. 특히 적정임금 보장이 중요하다. 임금을 삭감시키는 다단계 하도급을 근절하고, 적정 공사비가 반영돼야 한다."

◇건설현장이 불법 체류(취업)의 온상이 되고 있다.

"먼저 건설업계가 자정 능력을 갖춰야 한다. 많은 시공사들이 하도급 업체의 근로자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 하도급 업체 역시 외국인의 신원을 면밀히 따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불법체류자의 건설현장 근무가 너무 자연스럽게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도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 불법체류자 고용 시 시공사도 책임을 져야한다. 물론 단속만이 능사는 아니다. 건설업체 입장에선 일손 부족 탓에 불법체류자가 필요할 수 있다. 불법체류자 양산을 막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인력 수요가 예측돼야 한다. 이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 쿼터제 및 비자제도를 손 봐야 한다. 또한 단순히 불법체류자라고 해서 추방할 것이 아니라 이들의 기술 숙련도 등을 고려해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방안도 찾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국인과 외국인 간 일자리 충돌' 문제도 제기된다.

"앞으로도 외국인 근로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내국인과 외국인을 경쟁관계가 아닌 보완관계로 봐야 한다. 과거 우리 국민들도 외국에 나가 현지인이 꺼려하는 업종에서 일을 한 경험이 있다. 현재는 그때와 반대 상황이 된 것이다. 물론 외국인 근로자로 인해 내국인 일자리가 줄어드는 측면도 있다. 내국인 고용을 위해선 저임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내국인을 고용하고 싶어도 인건비가 맞지 않아 외국인을 채용하는 기업들도 많다. 고용시장의 체질 개선을 통해 저임금 노동문제가 해결된다면 내국인 일자리가 더 많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본다."

◇외국인 노동인권, 어떻게 보장할 수 있나.

"외국인 근로자 인권을 위한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와 지자체가 외국인 인권에 관심을 갖고 지원을 늘려야 한다. 그들의 입장에서 무엇이 필요한지 생각해 봐야 한다. 외국인에 대한 직접적인 교육도 병행돼야 한다. 언어교육, 기술교육 등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특히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큰 건설업의 경우 안전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불법체류자의 경우 임금체불이나 산업재해 등을 당해도 하소연할 곳이 많지 않다. 책임소재 또한 불분명하다. 그들을 제도권 안으로 유인해야 한다." <끝>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