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핫팩' 저온화상 주의보

최근 3년6개월간 위해사례 226건… '화상 197건' 가장 많아
소비자원 "KC마크 확인·피부 붙여 사용하지 않아야"

  • 웹출고시간2018.12.05 16:28:09
  • 최종수정2018.12.05 16:28:09
[충북일보] 충북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면서 '핫팩'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핫팩은 휴대하기 편하고 가격이 저렴해 남녀노소 전 연령층이 선호하는 겨울철 대표 온열용품이다.

하지만 잘못 사용하는 경우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6개월간(2015년~2018년 6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핫팩 관련 위해사례는 총 226건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이다.

연도별 발생건수는 2015년 41건, 2016년 73건, 2017년 55건, 2018년 6월 57건이다.

위해유형은 전체 226건 중 '화상'이 197건(87.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제품 파손이나 마감처리 불량 등으로 인한 '제품 품질 관련 위해' 12건(5.3%), 사용 후 피부 가려움 등 '피부접촉에 의한 위해' 9건(4.0%) 등이 뒤를 이었다.

화상 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128건 분석 결과, '2도 화상' 63건(49.2%), '3도 화상' 55건(43.0%), '1도 화상' 10건(7.8%)의 순으로, 비교적 심각한 2, 3도 화상의 비율이 92.2%로 분석됐다.

특히 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중인 20개 제품의 '사용상 주의사항' 표시 실태를 확인한 결과 10개(50%) 제품이 일부 표시가 생략됐거나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핫팩 구입시 KC마크와 안전확인신고번호가 있는지 확인하고 피부에 직접 붙여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