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 청주서 공식 출범

직지코리아 공식 행사로 IAPM 창립식 열려

  • 웹출고시간2018.10.02 10:01:11
  • 최종수정2018.10.02 10:01:11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 창립식이 지난 1일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열렸다.

[충북일보=청주] 2018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공식 행사로 1일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세계인쇄박물관협회(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rinting Museums, IAPM)창립식을 가졌다.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조직위는 지난 2016년 전 세계 주요 인쇄박물관 관계자를 초청하여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 회의를 최초로 개최하였고, 인쇄의 문화·역사·유산의 발전을 위한 협력과 네트워크 구축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이를 계기로 '유네스코 국제기록 유산센터'를 청주에 유치했으며 지난 2년간의 교류와 협의를 통해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서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를 공식 출범하는 결실을 맺게 됐다.

20여 개국 40여 기관이 모인 이날 창립식에서 세계 인쇄박물관 관계자들은 인쇄 문화에 관한 동서양의 교류와 협력을 넓히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댄 테이트-제이미슨 IAPM의장(뉴질랜드 인쇄박물관)은 "2016년 세계인쇄박물관협회 회의를 계기로 직지에 대해 알게 되었고 이후 세계 각국에 직지에 대해 이야기 해왔다"며 "청주시는 그동안 직지를 통해 인쇄 문화와 역사를 알리는 일들을 주도했고, 이러한 청주시의 역할로 세계인쇄박물관협회가 인쇄 분야의 교류와 발전을 위해 공식 활동을 벌일 수 있게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식 출범한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는 청주를 중심으로 기록 유산과 인쇄 문화의 보존 등 지식 정보 발전에 기여하는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