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한 병원에서 팔꿈치 인대 수술 후 5일 만에 사망

가슴통증과 구토 증세 반복하다 끝내 숨져

  • 웹출고시간2018.07.04 11:21:06
  • 최종수정2018.07.04 11:21:06
[충북일보=제천] 제천의 한 병원에서 팔꿈치 수술을 받은 50대 여성이 수술 5일 만에 숨져 유족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제천의 한 병원에서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은 A(51)씨는 수술 후 가슴통증과 구토 증세를 반복하다 지난달 30일 새벽 사망했다.

유가족 측은 "팔꿈치 타박상으로 인대가 한쪽으로 쏠려 이를 바로 잡는 수술을 받았고 병원 측으로부터 수술 경과가 좋다는 말을 들었다"며 "하지만 환자가 부분마취에서 깨어난 직후 가슴통증과 구토 증세를 반복해 병원의 추가 처방을 받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구토 증세가 반복되는 중에도 사망 하루 전인 지난달 29일에는 증세가 다소 호전되기도 했지만 30일 새벽 다시 악화되며 심폐소생술까지 시도했지만 끝내 숨졌다"고 말했다.

A씨의 사망 소식에 그가 다니던 직장 동료중 한 명은 "고인은 평소 건강했던 체질로 29일 병문안에서는 상태가 좋아 일주일 후 퇴원한다는 말까지 했다"며 "사망 소식에 그저 놀라울 뿐"이라고 황당한 심경을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해당 의료기관 관계자는 "수술 후 쇼크라든지 아무런 사전 증세나 징후가 전혀 없어 의료진도 원인을 몰라 답답할 따름"이라며 "사망까지 이른 점은 매우 안타깝지만 부검을 통한 원인 규명에 기댈 수밖에 없는 처지"라고 해명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고인에 대한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2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망한 A씨의 가족들은 연이은 가족들의 비보에 망연자실해 있다. A씨와 2살 터울인 남동생 B씨(70년생)도 지난 4월 23일 근무 중 사망했기 때문이다.

B씨는 사고 당일 오후 5시10분께 제천의 한 금융기관에서 업무를 보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증상으로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돼 40여 분간 심폐소생술 등을 받았으나 끝내 소생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