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직속기관 감사 무더기 적발

정직 공무원에 수당 주고
개인정보 문서 공개 하고

  • 웹출고시간2018.06.19 18:02:02
  • 최종수정2018.06.19 18:02:02
[충북일보] 정직 중인 공무원에게 수당을 주거나 기준에 어긋한 장학금을 주는 등 충북도 직속기관들이 무더기 적발됐다.

충북도는 19일 충북도립대, 자치연수원, 내수면산업연구소, 남부·북부출장소 등 직속기관 감사 결과를 도청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도립대는 매년 추진하는 학생 국외 어학연수 업체를 입찰을 통해 선정하지 않고 업무 담당자 임의로 특정 여행사와 수의계약했다. 검찰이 피의사실을 통보한 직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면서 내부 인사로만 징계위원회를 꾸렸다. 소속 교원 공무 국외여행은 도지사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총장 결재로 이를 허가했다. 입학 성적우수 장학금을 지급하며 1학기 수업료만 지급해야 하는데도 입학금 포함해 지급했다.

자치연수원은 비공개 대상인 성명, 주민등록번호, 계좌 번호 등 개인정보가 포함된 180여 건의 결재문서를 대국민 공개로 설정했다.

지난 2014~2016년 27건의 수의계약 내용을 입력 오류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고 3억여 원 상당의 교육교재 발간 사업을 13개 업체와 수의계약하면서 예산을 낭비했다. 또한 자체 채용한 기간제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과 근로계약서에 명시한 임금보다 적은 기본급을 지급했다.

3건의 특허를 보유한 내수면산업연구소는 어류선별기 등 특허 2건을 서랍 속에 넣어둔 채 방치했다. 관사를 사용하는 소속 공무원에게 입주신고서와 서약서, 공제금을 받아야 하지만 이 또한 전혀 징수하지 않았더,

남부출장소와 북부출장소는 각각 5건과 10건, 서울세종본부는 4건이 감사에서 적발됐다.

북부출장소는 정직 징계를 받은 공무원 2명에게 연가보상비를 지급했다. 북부출장소 소속 한 공무원은 2016년부터 최근까지 일과 후 수시로 사무실에 들어가 지문인식을 하는 수법으로 초과근무 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서울세종본부는 공무목적 휴대전화를 개인 명의로 등록·사용한 휴대전화의 사용요금을 공공운영비에서 부적정하게 집행했다.

도정 공무수행 목적으로 사용하는 휴대전화 요금을 공공운영비에서 지출하기 위해서는 정보통신과에 공무목적 휴대전화로 사용 승인을 받은 후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2014~2016년 3년간 4명에게 출장여비로 식비 2만 원을 정액 지급하고도 추가로 특근매식비를 중복 집행했다.

도는 이번 감사에서 도립대 13건, 자치연수원 11건, 내수면산업연구소 10건, 남부출장소 5건, 북부출장소 10건, 서울세종사무소 4건의 지적사항을 각각 적발했다. 도는 이 가운데 33건을 주의 처분하고 18건에 대해서는 시정을 명령했다. 4건의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개선을 권고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