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고속터미널 현대화 사업 제동 걸리나

충북·청주경실련, 청주시에 의견서 제출
매각 취소 및 재입찰 요구 "시민의견 수렴해야"

  • 웹출고시간2018.05.16 17:57:45
  • 최종수정2018.05.16 17:57:45
[충북일보] 충북·청주경실련이 청주고속버스터미널에 5천여억 원을 투입해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는 '청주고속터미널 현대화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경실련은 16일 "공공재인 터미널은 민간사업자가 아니라 청주시가 시민 의견을 수렴해 개발 방향을 결정해야 한다"며 터미널 매각 취소 및 재입찰을 청주시에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경실련은 청주시가 지난해 1월 고속버스터미널을 기존 사업자인 '㈜청주 고속버스터미널'에 공개 매각한 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청주 고속버스터미널'은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에 단독 응찰, 최저 입찰가 342억9천600여만 원보다 1억4천만 원이 많은 343억1천만 원에 응찰했다.

경실련은 "시가 터미널 매각하면서 청주여객(고속) 버스터미널 용도로 지정해 매각하는 등 건축물의 사용 제한을 둔 규정이 있었다"며 "이러한 제한 규정으로 터미널 부지가 인근 상업시설에 비해 매우 낮은 가격에 최저 입찰가라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수자는 매각일로부터 20년 이상 지정용도, 즉 터미널로 사용해야 함에도 '㈜청주 고속버스터미널'은 소유권을 이전받자마자 이곳에 49층 주상복합건물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현대화 사업을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터미널은 터미널 기능이 핵심으로 수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일종의 공공재"라며 "터미널을 민간사업자가 수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개발하면 공공성이 저해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청주 고속버스터미널'은 기존 터미널의 본관동과 주유소, 별관동, 주차장 등을 철거한 뒤 지하 6층·지상 49층의 규모의 건물 3개 동을 짓는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건축면적은 1만3천687㎡, 연면적은 25만6천222㎡로 1천600석 규모의 뮤지컬 전용 극장도 들어선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