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11일 청주 우암산에 핀 벚꽃이 하나, 둘 가지를 떠나 흩날렸다. 봄 향기에 취해 바람따라 구르는 잘 익은 공중곡예다. 곡예를 마친 잎들은 이내 도로를 꽃무대로 만들었다. 아쉬운 시민은 걸음을 멈추고 앙코르 공연을 청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