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10일 청주 문암생태공원에서 만난 4월의 튤립. 빨간색과 노란색, 다른 색깔은 없어도 좋다. '원색(原色)'은 우리에게 지독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색깔이 달라도 잘 어울리는 튤립처럼 우리는 그렇게 '하나의 충북'을 지향해 나가야 한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