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금 지원받으세요"

최대 월 100만원, 최장 3년 지원

  • 웹출고시간2018.01.24 11:36:14
  • 최종수정2018.01.24 11:36:14
[충북일보=괴산] 괴산군이 농촌을 이끌어갈 청년 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영농정착금을 지원한다.

24일 군에 따르면 영농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 창업농을 대상으로 영농정착 지원금을 최대 월 100만 원, 최장 3년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만 18세 이상 만 40세 미만의 청년 농업인으로, 영농경력은 독립경영 3년 이하(독립경영 예정자 포함)로 제한된다.

또한 병역필 또는 면제자, 주민등록을 포함해 괴산군 실제 거주자에 한하며 일정 수준 재산 및 소득 기준 등을 충족하면 된다.

지원 금액은 독립경영 1년차 월 100만 원, 2년차 월 90만 원, 3년차 월 80만 원으로 정착금은 최장 3년간 지원된다.

신청 희망자는 오는 30일까지 농림사업통합정보시스템(Agrix)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와 증빙서류를 입력하면 된다.

신청자에 대해 다음달 시·군 서류평가와 오는 3월 도 면접평가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최종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정착 지원금은 농협 직불카드를 발급해 바우처 방식으로 지급하고 농가 경영비 및 일반 가계자금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허영환 농업정책실장은 "현재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으로 농촌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젊고 유능한 인재 육성으로 농업인력 구조 개선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괴산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