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02 21:19:44
  • 최종수정2018.01.02 21:19:44
[충북일보] 신임 주독일 대사에 정범구(63·사진) 전 국회의원이 임명됐다.

외교부는 2일 대사 29명, 총영사 10명 등 공관장 3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충북 음성 출신인 정범구 신임 대사는 16·18대 국회의원(증평·진천·괴산·음성)을 지냈으며 통합과비전 포럼 상임대표, 시사평론가로도 활동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그는 서울 성동고와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독일 사민당 장학재단 장학생으로 마르부르크대학교에서 정치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 의원은 독일 유학 생활을 바탕으로 18대 국회의원 시절 한독 의원친선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같은날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은 주상하이총영사에, 이백만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은 주교황청대사에, 박금옥 전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주노르웨이대사에 각각 임명됐다.

이번 공관장 인사에서는 외부인사 16명이 특임공관장에 발탁됐다. 특임공관장은 모두 26명으로 전체의 16%를 차지한다.

외교부는 여성 공관장 5명을 새로 보임하면서 전체 여성 공관장은 2명에서 7명으로 늘었다.

외교부는 "공관장 대외개방 및 비(非) 외시 직원 공관장 보임을 확대해 경쟁력 강화를 도모했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