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19 17:27:39
  • 최종수정2017.12.19 17:27:39
[충북일보] 총경 승진 인사가 끝났다. 각 지역마다 사활을 걸었던 정원(定員)도 윤곽을 드러냈다. 충북은 2명을 확보했다.

승진자 정원 2명을 확보하기 위해 공을 들인 충북경찰청과 전·현직 경찰 고위간부들의 노력, 충북도와 지역 정치권의 지원사격 등이 만들어낸 하나의 드라마 같은 결과다.

3년 만에 2명 배출

경찰청이 단행한 총경 승진인사에서 청주상당경찰서 이유식(55·경사특채) 정보보안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경찰 안팎에서는 '뜻밖의 쾌거'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이 경정은 2007년 경정 승진자다. 이 경정과 함께 이번에 총경 승진에 도전한 나머지 5명은 모두 2008년과 2010년 경정 승진자다.

이 때문에 이 경정의 이번 총경 승진은 '구제'로 볼 수 있다. 이번 승진대상자 중 '주력'에 이름을 올렸던 인물은 박봉규(53·경사특채) 충북청 정보4계장이다.

박 경정은 이번에 정원이 1명에 그쳤다고 해도 승진 가능성은 매우 높았다.

총경 이상 고위직 인사를 경찰청의 추천을 받아 청와대가 직접 낙점한다. 이 때문에 총경 승진자 정원이 갖는 정치적 무게감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총경은 경찰의 꽃이다. 일선 경찰서장 보직을 받을 수 있다. 군대로 치면 일선 사단장 정도로 볼 수 있다. 자신의 소신과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국민에게 봉사하는 현장 지휘관이다.

증평 출신인 이 경정은 단양서 정보보안과장, 충북청 보안계장·교통계장, 청주상당서 정보보안과장 등을 역임했다.

음성 출신의 박 경정 역시 청주상당서 성안지구대장, 충북청 경무계장·홍보계장·감찰계장 등을 거쳐 현재 충북청 정보4계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둘 다 충북 출신으로 충북에서 잔뼈가 굵은 토종 경찰간부다. 그래서 충북청 안팎에서는 벌써부터 승진자에게 거는 기대가 적지 않다.

충북에서 2명 이상의 총경 승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07년 2명과 2014년 3명(여경 포함)이다. 올해까지 합치면 충북청 개청 이래 3번째 기록이다.

충북청은 이번 성과에 자만하지 말아야 한다. 더욱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일선 치안현장을 지켜야 한다. 더욱이 최근 발생한 충주 여경 자살사건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승진자 정원을 2명으로 늘린 배경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청와대가 정원 2명을 확정한 배경에 어떤 사람들이 노력하고 어떤 인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는지도 매우 중요하다. 그들은 특정인을 염두에 두지 않고 지역에서 제기된 '충북 홀대론'을 씻어내기 위해 밤낮으로 노력했다. 이에 대한 보답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경찰로 거듭나는 것이다.

지역 정치권도 경찰 인사적체 문제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매년 충북에 2명 이상이 배정되도록 핵심 현안으로 챙겨야 한다는 얘기다.

도세가 약한 충북에서 매년 2명은 욕심이 아니냐는 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 강원도의 경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명의 정원을 확보했다. 강원도가 선전한 배경에 경찰 고위직 출신의 국회의원이 맹활약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내년에도 정원에 따라 2010년 경정 승진자 4명이 천당과 지옥을 오고가는 일이 벌어질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지방분권과 지역 경찰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방분권형 개헌이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비록 여야 정치권의 '주판알 튕기기'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지만, 국민의 열망이 개헌으로 모아지고 있어 반드시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분권 개헌이 추진되면 '자치경찰제'도 함께 논의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라도 충북청 소속의 퀄리티 높은 경찰자원을 확보하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

지역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여야를 불문하고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 정파를 떠나 협력해야 한다. 도민의 지지를 먹고 사는 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를 모르면 곤란하다. 알고도 실행하지 않으면 민심은 심판에 나설 수밖에 없다. 총경 승진자 정원 2명이 갖는 정치적 의미는 넓고도 깊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기 마치는 정우택 원내대표 "꿈이 있기에 멈추지 않을 것"

[충북일보] 청주 상당구 4선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정우택(64) 원내대표가 오는 15일 1년간의 원내대표직을 마감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직을 맡았다. 취임 초기에는 몸무게가 5㎏이나 빠질 정도로 당 재건을 위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지역예산확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의 정부예산안 합의 요구를 들어줬다며 당내 비판에도 시달렸다.   ◇탄핵정국에 원내대표 맡아 파란만장 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은 원내대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작년 12월을 생각하면 오른쪽 날개가 무너져서는 나라가 바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보수인 새누리당을 반드시 살려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여러 가지 측면에 우리 당원과 우리 의원들 여러분들이 힘을 합쳐주셔서 당이 지금까지는 그래도 야당이 됐지만 재건이 되었다고 본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보수, 중도까지도 포함해서 외연을 넓혀가는 자유한국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다른 야당과 향후 관계는 "기대하는 바는 야당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각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