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찾아가는 부동산종합정보 서비스' 제공

8일 주덕읍사무소에서
법무·세무·지적측량·조상땅찾기·부동산등기용등록번호 등 무료상담

  • 웹출고시간2016.07.04 13:50:12
  • 최종수정2016.07.04 13:50:12
[충북일보=충주] 충주시가 오는 8일 장날을 이용해 주덕읍사무소에서 충청북도 토지정보과, 한국국토정보공사, 법무사, 세무사와 합동으로 '찾아가는 부동산종합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장방문 운영에서는 본인 및 피상속자에 대한 조상 땅 찾기 민원을 상담·접수·처리하고 개인회생·파산신청에 따른 법원요구서류인 지적전산자료(개인별토지소유현황)를 제공한다.

또한 토지 소유권·등기부 관련 법무 상담, 상속세·양도세 관련 세무 상담, 지적측량 관련 민원 상담을 통해 무료로 부동산 종합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민원인의 행정기관 방문에 따른 시간적·경제적 비용을 절감한다.

조상 땅을 찾아보고자 한다면 본인 또는 상속자가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하고 제적등본 또는 기본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는 지난해 현장방문 처리제를 통해 381명에게 1천342필지 193만1천㎡의 조상 땅을 찾아줬다.

김영경 토지정보팀장은 "현장방문 처리제 운영으로 많은 시민들이 부동산종합정보 서비스를 이용해 보다 재산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