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금이 인생 황금기 '황금벨이 춤춘다'

전국생활문화축제 '황금물결핸드벨연주단'
27·29일 전국생활문화축제 무대서 공연
어르신 12명 "핸드벨로 새 인생 찾아"

  • 웹출고시간2019.09.26 18:08:26
  • 최종수정2019.09.26 18:08:26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60~70대 어르신 12명으로 구성된 '황금물결핸드벨연주단'.

2017년 충북문화재단 생활문화예술플랫폼 동호회로 결성한 이 동호회는 3년째 하모니를 이어오고 있다.

동호회 이름은 '황금벨이 춤춘다'는 의미에서 지어졌다.

단원들은 손에 들린 핸드벨이 아닌 황금벨이라고 입을 모은다.

평생을 가정에서 엄마이지 아내, 며느리로 살아왔던 그들에게 새로운 인생을 선물해줘서다.

동호회에 참여하기까지 망설임도 컸다. 악기는커녕 오롯이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갖는 것 자체가 어색한 탓이었다.

처음에는 핸드벨을 잡는 것도 어색했던 어르신들이 어느새 요양원이나 장애인센터로 재능기부 공연을 할 정도로 성장했다.
올해는 동호회 결성 이래 가장 큰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오는 29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청주한국공예관 일대에서 열리는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에 참여하게 되면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과 충북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14년부터 개최된 전국단위 생활문화동호회 축제다.

이번 축제에는 16개 시·도에서 생활문화동호회 240여개와 생활문화인 2천여명이 참가한다.

황금물결핸드벨연주단도 참가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연주단은 27일 오후 1시, 29일 오후 2시·4시에 3차례에 걸쳐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연주곡은 '오버 더 레인보우', '즐거운 나의 집', '성자의 행진', '아름다운 것들', '여수', '퐁당퐁당', '에델바이스', '도레미송'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했다.

성미경 강사는 "3년 전 악기 잡는 법도 몰라 어색해하던 어르신들이 오랜 연습 끝에 당당하게 전국적인 무대에 오르게 돼 기쁘다"며 "꾸준히 연습한 성과가 빛을 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르신들이 연주하는 핸드벨 소리가 누군가에게도 희망의 소리로 전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5선 신화 도전장 내민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최초 국회의원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4선) 의원. 겸손한 정치인으로 통하는 그가 최근 구설수에 휘말린 적이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약사인 여동생이 연루된 사기사건에 배후라는 억측이 지역정가에 퍼진 것이다. 위기였다.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지만 사람들은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내년 총선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나 결과는 그의 말이 옳았다. ◇최근 여동생 정치자금법 사건과 관련한 일부 논란으로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국회의원으로서 공인의 자리가 얼마나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지 절감했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었습니다. 검찰에서 수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찌됐든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내 안팎에서 그를 견제하는 세력들의 음해가 굉장히 심했다. 그들에 대한 서운함과 분노가 적지 않았을 듯한데, 그는 남 탓을 하지 않았다. 4선 중진의 관록이 느껴졌다. ◇당내에서 청주시 서원구에 출마의사를 피력한 분이 있다. 후보자간 과열경쟁도 예상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