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흥덕署 가상 사격 훈련 호응…훈련 최첨단화 되나

현장서 총기 사용 꺼려 숙련도 하락
시간·금액 등 실사격 훈련 한계점도
12~16일 시뮬레이션 사격 시연 훈련
실사격과 유사… "조준선 정렬 도움"

  • 웹출고시간2019.08.15 19:56:00
  • 최종수정2019.08.15 19:56:00

청주흥덕경찰서 직원이 14일 경찰서 2층 소회의실에 설치된 시뮬레이션 사격 훈련장에서 가상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현장 경찰관들에게 총기 사용은 '딜레마'다. 대부분의 경찰관들은 총기 사용을 자제하고 맨몸으로 범인을 잡는 방법을 택한다. 이는 총기 사용 숙련도 저하와 경찰관들의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 공상 경찰관은 △2014년 57명 △2015년 56명 △2016년 31명 △2017년 39명 △2018년 73명 등이다. 올해도 6월 현재까지 20명의 경찰관이 현장에서 부상을 당했다.

이중 범인에게 피격당한 경찰관은 △2014년 14명 △2015년 19명 △2016년 10명 △2017년 15명 △2018년 23명 △2019년 6월 현재 9명이다.

범인 피격 대부분이 총기를 사용하지 않은 채 맨몸으로 범인과 대치하다 발생한 것이다.

낮은 총기 사용률은 숙련도 저하로 이어져 급박한 현장에서 총기 사용 시 실수를 범할 수 있다.

총기는 다루기 매우 까다로운 개인 화기(火器)다. 꾸준한 연습만이 실력 향상을 위한 길이다.

하지만, 시간·금액·안전상의 문제 등 현실적으로 상시 훈련의 어려움을 겪는다.

청주흥덕경찰서는 이 같은 실사격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시뮬레이션 사격 연습장을 소회의실에 설치해 시연 훈련을 열고 있다. 훈련에는 스크린 사격 전문업체인 충북 향토기업 ㈜NCES(엔씨이에스)가 시스템을 제공했다.

시뮬레이션 사격은 말 그대로 가상 사격 훈련이다. 실제 사용하는 총기와 같은 무게·크기·모형의 총기로 반동을 구현해내 스크린 표적지에 사격하는 방식이다.

흥덕서 직원들은 짬짬이 소회의실에 설치된 시뮬레이션 사격장을 찾아 가상 사격훈련을 하는 등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시간·직무상의 이유로 사격을 하지 못했던 직원들도 가상 사격훈련은 손쉽게 참여할 수 있었다.

흥덕경찰서 관계자는 "실제 사격을 하게 되면 3일간 4시간 동안 진행하게 되는데 하루에 180여명이 사격에 참여할 수 있다"며 "사실상 사격 이론교육은 물론 기초적인 안전교육도 어려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례사격 평가 결과는 근무평정에도 반영되는데 이 때문에 평소 총기를 만질 기회가 적은 직원들의 불만이 있었다"며 "실전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훈련 시간도 부족하다 보니 총기를 소지하는 것조차 부담스러워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시연 훈련에 참여한 한 경찰관은 "실사격과 다소 차이가 있지만, 총기와 유사한 재원이어서 친숙해지는 계기가 됐다"며 "조준선 정렬 등 총기 사용 훈련에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준산 엔씨이에스 이사는 "해외에서는 안전·금액 등의 문제로 레이저 사격 훈련을 도입하는 추세"라며 "실제 총기 모델을 사용하고, 다양한 가상 상황에서 사격할 수 있어 전문적인 트레이닝에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