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급식·돌봄대란 현실화 교육공백 대안 마련 촉구

어제부터 충북학비연대 총파업
도내 496곳 중 113곳 영향
교총 "학생 볼모로 매년 반복"
학부모연 "학생들 피해
당위성 의구심 품을 수밖에"

  • 웹출고시간2019.07.03 20:43:44
  • 최종수정2019.07.03 20:43:44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들어간 3일 청주 성화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도시락과 빵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충북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총파업에 들어간 3일 도내 496개 학교 중 22.8%인 113곳에서 급식에 차질이 발생했다.

특히 초등학교는 41곳으로 3곳 중 1곳 꼴이다. 파업에 따른 사전안내로 다행히 별다른 마찰이나 특이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도교육청은 파악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도교육청이 파악한 이 날 파업 참여 인원은 전날 841명보다 25명 늘어난 866명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교원단체와 학부모 단체 등이 학생·학부모·학교 피해 최소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이날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총파업이 충북도내 대부분의 학교교육에 큰 차질을 초래하고 있다며 학생·학부모·학교의 피해 최소화 및 근본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충북교총 관계자는 "총파업이 급식 대란, 돌봄교실 파행, 학생 안전 차질, 교육과정 운영 비정상으로 운영돼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학부모의 몫이며, 교사의 업무과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로자의 노동권 보장과 실현을 위한 합법적 쟁의 행위는 존중하지만 학생들을 볼모로 해마다 반복적으로 이뤄지는 파업에 대해 더 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으로 생긴 교육공백에 대해 정부와 교육당국이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학부모연합회는 충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교육 당국은 비정규직의 노동인권이 최대한 존중되는 환경 조성을 위해 구체적인 예산 반영과 법제도 개선 등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이어 "학비연대의 이번 파업이 합법적 파업임을 잘 알고 있다"면서 "총파업으로 인한 교육 파행이 학생 피해로 이어지는 상황이라면 우리는 그들의 파업 당위성에 대해 근본적인 의구심을 품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학부모연합 관계자는 "급식도 교육이고 돌봄도 교육"이라며 "그 어떤 이유에서도 교육이 중단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