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넓어진 하늘길 청주공항 여객 '껑충'

1~3월 국제선 15만2천282명
전년 동기비比 167% 증가
내년 거점 LCC 취항 앞둬
도의회 지원특위 구성 등
활성화 대책 마련 박차

  • 웹출고시간2019.04.18 20:54:47
  • 최종수정2019.04.18 20:54:47

개항 22주년을 맞은 청주국제공항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 면허 승인과 충북선 고속화 등 호재가 겹치면서 향후 탄탄대로가 예상된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한때 '중상(重傷)'으로 비유된 청주국제공항이 국제노선 다변화로 활기를 되찾고 있다.

올해 들어 국제선 이용객은 최대실적을 냈던 2016년 수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최근 10년간 청주국제공항 항공여객(명)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청주공항 총 136만9천197명으로 국제여객(유임여객·출도착 기준)은 31만6천174명, 국내여객(유임여객·출발기준)은105만3천23명이었다.

연도별 항공여객이 역대 최대 규모였던 2016년(172만2천431명) 수준에 못 미쳤으나 2017년(135만9천244명)보다는 소폭 증가했다.

중국을 오가던 정기노선이 부활된 영향도 있지만 사드 보복을 계기로 중국에 편중됐던 국제노선을 타이베이, 푸둥, 오사카, 괌 등으로 다변화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올해 1~3월 국제여객은 15만2천28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7천64명보다 166.9%인 9만5천218명이나 증가했다.

특히 2016년 1~3월(11만5천435명)과 비교해도 31.9%인 3만6천847명이 늘었다.

앞으로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K가 취항에 들어가면 명실공히 중부권 거점공항, 세종시 관문공항으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로-K는 자본금 480억 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항공기 6대 도입, 청주공항을 기반으로 일본·중국·베트남 등의 11개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에어로-K는 에어버스와 계약한 A320(180석) 도입 시기에 맞춰 운항증명과 취항을 준비 중으로 취항 시기는 내년 초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달 국제항공운송면허 심사를 통과한 에어로-K는 현재 항공안전법에 근거, 운항증명(AOC : Air operator certificate) 취득 절차에 들어갔다.

운항증명이란 항공운송사업을 위한 운항을 허가하는 증명을 의미한다. 운항증명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국토부로부터 조직, 인원, 운항관리, 정비 및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에 대해 까다로운 검사를 받고 합격해야 한다.

에어로-K의 면허 발급을 계기로 올해는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골든타임으로 불린다.

도는 불어난 항공여객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지난달 12일부터 충북혁신도시~진천~청주공항~대전 유성터미널을 오가는 시외버스 신규노선(1일 6회씩) 운행에 들어갔다.

도는 충청권 수요 확대를 위해 대전(11→15회), 천안(10→12회) 노선 시외버스를 증편하거나 대전~세종~청주공항, 전주~청주~청주공항 노선 및 경기 남부권인 용인·평택 노선 신규 개발 및 운행도 계획하고 있다.

도의회는 지난 17일 청주공항 활성화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에어로-K의 안착을 비롯해 지역관광·경제 활성화 지원을 예고했다. 특위는 오는 2020년 6월 30일까지 활동하게 되며 공항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정책대안을 마련하게 된다.

이상식 특위 위원장은 "청주공항 관련 관광·항공·광역교통망 확충 및 MRO산업, 경제자유구역인 에어로폴리스 2지구 사업 등 필요한 사항에 대한 종합적인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특위를 구성하게 됐다"며 도민의 관심을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