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반짝상승'에 가린 고용률 지속 하락

충북, 5개월새 4.5%p ↓… 전국평균보다 '심각'
국내 대기업 올해 채용계획 축소… 취업난 예상
도, 이전기관·기업 채용 통한 일자리마련 안간힘

  • 웹출고시간2019.03.14 20:53:32
  • 최종수정2019.03.14 20:53:32
[충북일보] 충북을 비롯한 전국의 지속적인 고용률 하락세가 '2월 고용률 반짝상승'에 가려졌다.
 
또 국내 대기업 중 절반은 올해 채용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다섯곳 중 한 곳은 채용하지 않거나 채용인원을 감축할 것을 예고한 상태다.
 
충북도와 유관기관은 지역 일자리 마련을 통한 고용률 끌어올리기에 안감힘을 쏟고 있다. '관' 주도의 일자리 정책이 어느정도 효과를 볼 지는 미지수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0.2%p 상승했다. 하지만 경제활동의 '허리'인 30대 고용률은 0.5%p, 40대 고용률은 0.2%p 각각 하락했다.
 
정부의 단기 일자리 정책에 따른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 증가로 일시적인 고용률 상승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 고용률은 한달 새 0.2%p '찔금' 상승했을 뿐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는 실정이다.
 
월별 고용률은 △2018년 8월 60.9% △9월 61.2% △10월 61.2% △11월 61.4% △12월 60.1% △2019년 1월 59.2% △2월 59.4%다. 6개월 새 1.5%p 하락한 셈이다.
 
충북도 고용률 하락세를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충북의 월별 고용률은 △2018년 8월 64.6% △9월 64.2% △10월 64.2% △11월 64.5% △12월 61.4% △1월 60.1%다.
 
지난 2월 지역별 고용률이 집계되지 않은 점을 감안, 5개월 새 4.5%p 하락했다. 충북 하락폭이 전국보다 3%p 높다. 전국 고용률 하락세보다 더 가파르게 떨어지는 상황이다.
 
충북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고용률이 하향세에 있지만 일자리를 늘릴 뾰족한 방안은 없는 상태다.
 
'관' 주도의 일자리 창출에 대한 한계·무용론마저 나온다. '민간' 주도의 일자리 창출이 대안으로 떠오르지만 국내 대기업들도 이렇다할 계획은 없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발표했다.
 
응답기업 126개 중 '아직 채용계획을 못 세웠다'는 응답이 46%로 가장 많았다.
 
특히 '지난해보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12.8%, '한 명도 뽑지 않겠다'는 7.1%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는 각각 9.3%, 2.7%였다.
 
1년새 채용감소를 예고한 기업의 비율이 12%에서 19.9%로 7.9%p 증가했다.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리겠다', '비슷하게 뽑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7.1%, 27%로 '현상유지 이상'을 예고한 기업 비율은 34.1%다.
 
이는 지난해 조사서 각각 8.8%, 35.2%로 44%를 차지했던 비율보다 9.9%p 낮아진 수치다.
 
결국 민간기업의 신규채용 축소로 올해 고용률 저하·취업난 심화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충북도는 우선 이전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합동채용설명회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안이다.
 
충북도는 오는 20일 충주 한국교통대에서 '2019년 충북 이전기관 합동채용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전공공기관 채용상담부수와 고용노동부 청주지청, 충북일자리지원센터의 취업상담 부스가 운영된다. 이전공공기관 인사담당자와 모의면접·컨설팅도 예정돼 있다.
 
또 오는 18일 충북기업진흥원서 26개 업체가 참가하는 구인구직만남의 날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오는 10월에는 도내 기업들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일자리박람회도 예정돼 있다.
 
도 관계자는 "각 시·군의 기업들이 참여하는 소규모 일자리박람회나 구인·구직만남의 날 행사는 꾸준히 기획·실행할 것"이라며 "충북도는 지역 기업과 구직자들을 매칭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