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밀레니엄타운 관광시설 높이 상향

충북개발공사, 밀레니엄타운 개발 계획 변경
공익시설에 소방본부·장애인회관 추가

  • 웹출고시간2019.03.12 16:48:50
  • 최종수정2019.03.12 16:48:50

청주 밀레니엄타운 도시개발사업 토지이용계획도.

ⓒ 충북개발공사
[충북일보=청주] 청주 밀레니엄타운 도시개발 계획이 변경된다.

충북개발공사는 12일 청주 청원구 오동동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어 변경된 계발계획을 설명했다.

먼저 관광숙박시설의 높이는 기존 '10층 이하'에서 '비행안전 6구역 고도제한 범위 이내'로 변경된다.

남측 지역주민의 편의성 및 접근성 향상을 위한 남측 연결도로가 새로 개설될 예정이다.

당초 가족공원, 실내빙상장, 해양과학관, 다목적스포츠센터, 학생교육문화원, 녹지로 이뤄진 공익시설에는 소방본부, 공공청사, 장애인회관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공익시설 면적은 32만6천㎡(전체 개발면적 56%)에서 33만9천㎡(58%)로 늘었다.

청원구 주중동 511-1 일원 58만6천㎡에 조성되는 청주 밀레니엄타운은 사업비 2천566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오는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공사는 청주시에 밀레니엄타운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을 신청, 오는 5월 도시계획심의를 앞두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밀레니엄타운 개발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도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명품단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