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관광 단양의 매력에 세계인도 흠뻑

외국인 개별 여행객 대상 공모에서 우수 선정

  • 웹출고시간2019.01.21 12:52:28
  • 최종수정2019.01.21 12:52:28

단양 전통시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떡메를 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열린 '2018 외국인 개별여행객(FIT) 대상 지역 우수 관광 상품 공모전'에서 단양군 관광 상품이 우수 상품에 선정됐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은 공모전에는 모두 100여개 이상의 상품이 접수돼 상품 매력도, 지역관광 활성화, 여행자 보호 등을 기준으로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서류 및 현장 평가를 통해 35개를 엄선했기에 공모전 선정 결과에 의미가 더해지고 있다.

최종 선정된 상품은 체험 단품, 반나절, 1일 투어 등 다양한 일정으로 구성됐으며 모두 지역 일정을 포함해 외국인 개별여행객(FIT)의 지역 방문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플러스플래너의 '두드림 단양' 상품은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구경시장, 패러글라이딩 체험 등 1일 투어 상품으로 동남아 2030 젊은 트렌드에 맞는 코스로 구성돼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는 1천만 단양관광의 효자 상품으로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단양팔경과 함께 한국관광 100선에도 선정 될 만큼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단양군에서는 현재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 수양개 빛 터널, 단양강잔도, 소백산, 소선암자연휴양림 외에 단양호 수면을 활용한 수상레저스포츠산업, 마리나항 조성사업, 낭만뱃길 운영, 전시어류의 공급, 생산,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체험형 민물고기 축양장, 만천하스카이워크 운송시설인 모노레일사업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연차적으로 소백산레일바이크사업, 케이블카사업, 북벽테마파크 조성사업 등이 조성되면 기존의 패러글라이딩 체험과 함께 물길과 땅길 하늘길이 하나로 연결되는 단양만의 특색 있는 관광형태가 탄생돼 더더욱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우리지역 관광 상품은 한국관광공사의 FIT 전용 홍보 사이트인 VisitKorea For Me(약칭 'VK For Me')와 한국관광공사 대표 관광정보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에 홍보돼 주변 관광지와 함께 외국인들이 단양 관광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