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06 12:48:29
  • 최종수정2019.01.06 12:48:29
[충북일보] 청산포도수출협의회 김완수(사진) 회장이 옥천 포도 품질 고급화와 수출 등에 기여해 '대통령상'을 받았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청산포도수출협의회는 충북포도연구회 수출분과로 김완수 회장을 비롯한 18명이 소속돼 있다.

청산포도수출협의회는 지난해 캠벨얼리, 충랑 품종 21t을 수출하는 등 7년간 156t을 뉴질랜드 등에 수출했다.

뉴질랜드는 병해충 청정지역으로 수출에 매우 까다로운 검역을 통과해야 수출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충북에서 생산된 포도 수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 회장은 "수출국에 안전하게 농산물을 수출하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아끼지 않는 포도연구소에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도 계속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도연구소는 수출용 과실의 품질 고급화를 위해 선과장 병해충 방제를 위한 유인트랩을 설치하고 찾아가는 농가 현장교육 등을 매년 실시해 오고 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