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시내버스 노조 무료 환승 거부 파문

청주 4개 버스 노조원 21일부터 예고
단일 요금제도 중단 추가요금 징수
청주시 "법에 따라 엄중 대처하겠다"

  • 웹출고시간2018.11.13 15:52:13
  • 최종수정2018.11.13 15:52:13

청주지역 4개 시내버스 회사 노조원들이 무료 환승 등을 거부한다는 내용의 통보문.

[충북일보=청주] 청주지역 4개 시내버스 회사 노조원들이 오는 21일 무료 환승과 단일 요금제를 중단하겠다고 예고해 파문이 일고 있다.

청주시는 요금을 추가로 징수할 권한이 없는 버스 기사들이 이를 강행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13일 시에 따르면 동일운수와 청주교통, 청신운수, 한성운수 4개 회사의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 660여 명이 지난 6일 시에 오는 21일부터 무료 환승을 거부하고, 다음 달 1일부터 구간 요금을 징수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노조원들은 무료 환승·요금 단일화를 폐지하고 구간 요금을 징수하겠다는 안내문도 시내버스 내부에 붙였다.

이들은 시가 회사로 지원하는 재정지원금을 매년 인하해 노사관계 파행 위기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이 재정지원금 감소로 노조원들의 임금 인상 요구를 수용할 수 없게 되자 독자적으로 요금을 징수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옛 청주시와 청원군은 2012년 5월 관내 6개 시내버스 업체와 요금 단일화·무료 환승을 조건으로 재정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협약을 했다.

시는 요금 단일화 손실금과 무료 환승 보조금 명목으로 2017년 193억 원, 2018년 171억 원을 재정지원금으로 지급했다. 내년에는 17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재정지원금은 용역을 통해 산출한 금액으로 승객 감소비율에 따라 지원금도 같이 줄어들었다. 용역 결과 청주지역 버스이용객은 매년 2~3%씩 감소하고 있다.

시는 4개 버스회사 노조원들이 요금 단일화·무료 환승을 거부하고 추가 요금을 징수하면 버스 1대당 20만 원의 과징금이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시내버스에 설치한 환승 단말기를 승객이 이용하지 못하게 하거나 이를 제거하면 영조물 훼손 등으로 경찰에 고발도 한다.

시 관계자는 "요금단일화나 무료 환승을 거부하기 전 노조원을 설득하겠다"며 "하지만 이를 강행한다면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청주 시내버스 회사 중 우진교통과 동양교통 2곳 노조원들은 여기에 동참하지 않는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