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3회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 내달 5일 개막

어린이날과 연계해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 준비

  • 웹출고시간2018.04.16 13:24:19
  • 최종수정2018.04.16 13:24:19

지난해 열린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에 참가한 쌍둥이 자매가 서로에게 사랑의 권총을 발사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전국 쌍둥이들의 한마당 잔치인 제3회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이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에서 내달 5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단양문화원이 주최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서 열리고 쌍둥이 스타 선발전과 거리 퍼레이드를 비롯한 40여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올해 페스티벌은 제96회 어린이날 축제와 연계해 지난해보다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준비돼 참가자를 비롯한 많은 관광객의 발길을 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페스티벌 첫날인 5일 어린이날에는 오후 1시30분 개막식이 열리고 이어 오후 2시부터 제96회 어린이날 한마당 큰잔치의 공연과 체험행사가 다채롭게 진행된다.

또 오후 6시부터는 두드림 난타와 BLC(밸리댄스), 힐링댄스 등 지역공연 팀의 신명나는 공연이 이어지고 뒤이어 참가 쌍둥이 소개와 미니 인터뷰가 예정돼 있다.

특히 오후 7시부터는 인기 MC 박용관과 안효선의 사회로 쌍둥이 스타 선발전 본선이 열린다.

선발전 무대에는 다둥이 아빠 인기가수 박지헌을 비롯해 쏘냐, 하이틴 등의 공연도 준비돼 있어 페스티벌의 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인 쌍둥이 거리 퍼레이드는 낮 12시부터 상상의 거리∼별곡4거리∼다누리센터 광장으로 이어지는 1.5㎞ 구간에서 치러진다.

이번 퍼레이드에서는 거리 공연단과 군악대의 흥겨운 버스킹 공연을 선두로 다채로운 캐릭터 가면을 쓴 참가자들의 행진이 예정돼 있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둘째 날인 6일에도 오전 10시부터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재미난 레크리에이션이 열리고 폐막은 낮 1시 소망풍선 날리기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페스티벌 행사장에는 에어바운스 놀이기구 등 어린이를 위한 놀이공간과 쌍둥이 가족사진관, 커플 티 착용자 SNS 참여자 특전 등 각종 이벤트도 마련됐다.

참가자에겐 다누리아쿠아리움과 온달관광지 등 일부 관광지의 무료관람과 할인혜택도 주어진다.

함께 더 행복한 우리(Twins) 가족(Family)란 슬로건으로 치러지는 페스티벌의 참가 신청은 이달 30일까지 단양문화원과 단양군으로 하면 된다.

신청 방법은 군 홈페이지와 우편, 팩스 등을 통해 하면 되고 대상은 쌍둥이라면 유아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단양문화원(423-0701), 군 문화예술팀(420-2561∼2563)으로 하면 된다.

행사 관계자는 "전국 유일의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은 아이와 부모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며 "온 가족이 페스티벌에 봄나들이 오셔서 행복한 추억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