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마음작용 따라 사람풍경이 다르다. 우연과 필연 거쳐 냄새가 달라진다. 필연은 무의식 비밀처럼 조우한다. 우연은 가을날 우유적인 만남 같다. 지리산 천왕봉에서 만남을 추억한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