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문광, 오는 14일 제4회 은행나무마을축제 개최

호수와 노란 은행나무 단풍이 어우러진 환상의 세계로 초대

  • 웹출고시간2017.10.12 15:14:32
  • 최종수정2017.10.12 15:14:32

괴산 문광저수지를 배경으로 사진전에 출품해 은상을 받은 가을이야기 작품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문광면 양곡1리 은행나무마을축제추진위원회가 오는 14일 양곡 저수지 일원에서 제4회 은행나무마을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양곡1리 주민들이 진행하는 민간주도형 축제로 지역 주민과 방문객 500여 명이 참여해 은행알 굽기, 은행잎 편지쓰기, 노래자랑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저수지 수면위로 비친 은행나무 가로수가 특히 아름다운 은행나무길은 가족단위, 연인, 사진작가 등 매년 2만 5천여 명의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괴산 문광 은행나무길을 배경으로 사진전에 출품해 입선한 이천우작가의 '만추' 작품

또한, 저수지 주변에 '어둠을 깨우는 붉은 닭' 유색벼 논그림과 소금랜드의 데크길, 저수지 둘레의 생태체험길 에코로드는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힐링의 장소로 각광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승우 축제위원장은 "아름다운 경치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소박하지만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즐겁고 신나는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많은 관광객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곡1리 은행나무길은 1979년 마을진입로에 은행나무 300그루를 식재하면서 탄생했다. 은행나무마을축제는 황금빛 에코로드 명소화 사업으로 2014년에 제1회 축제를 시작했고, 2016년부터는 민간주도로 괴산의 대표 마을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괴산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