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내년 생활임금 시간 당 7천920원, 올해보다 5%↑

정부 최저임금보다 390원 많으나 4개 시·도 중 가장 적어

  • 웹출고시간2017.09.03 16:35:10
  • 최종수정2017.09.03 16:35:10

전국 근로자 최저임금 추이.

[충북일보=세종] 세종시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 당 7천920 원(월 165만 5천280 원)으로 정해졌다.

이는 7천540 원인 올해보다 380 원(5.0%), 정부가 정한 내년 전국 근로자 최저임금 7천530 원보다는 390 원(5.2%) 많은 것이다.

하지만 3일까지 결정된 4개 시·도(광역지자체) 중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충남이 7천764 원에서 8천935 원으로 1천171 원(15.1%), 경기는 7천910 원에서 8천900 원으로 990 원(12.5%), 광주는 8천410 원에서 8천840 원으로 430 원(5.1%) 올랐다.

광역지자체 생활임금(시급)

ⓒ 각 지자체
생활임금은 세종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300여명에게 내년 1월 1일부터 12월31일까지 적용된다.

한편 서울·경기 등 일부 시·도는 2019년에는 생활임금을 1만 원대로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매년 정하는 생활임금은 민간 부문에도 영향을 미친다.

한편 정부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7월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11차 전원회의에서 2018년 '최저임금(시급)'을 올해 6천470 원보다 1천 60원(16.4%) 많은 7천530 원으로 의결했다. 내년 인상률은 올해(7.3%)의 2배가 넘고,제도가 시행된 2010년 이후 가장 높다는 게 위원회측 설명이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석 제천교육장

[충북일보=제천] 제천교육지원청은 교육공동체와 함께하는 소통교육으로 제천행복교육지구 운영, 수업혁신으로 미래대비 역량강화, 꿈과 끼를 키우는 진로·직업교육, 즐거운 배움을 위한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 등 고객만족 감동 행정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취임 1년을 맞은 ·장병석 제천교육장은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며 "학생들이 행복한 제천 교육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인생에서 가장 큰 행복"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학생들이 저마다의 꿈을 키우고 알찬 미래를 만들기 위해 '교육가족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장 교육장을 만나 제천교육에 대한 비전을 들어봤다. ◇제천행복교육지구에 대한 그동안의 준비와 노력은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 한다'라는 제갈량의 말처럼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 무엇인가에 대해 교육가족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는데 심혈을 기울여 왔다. 이를 위해 지난 5월에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제천행복교육지구 300인 대토론회'를 열어 민·관·학이 함께 하는 지역 교육공동체를 구축하고 서로 협력하는 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