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수능개편 초읽기···절대평가 놓고 들끓는 교육계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개편시안' 10일 발표
공청회 후 31일 수능개편 확정
도내 교육계 "변별력 부족해 사교육 부추길 것"
일각선 "경쟁 완화하고 공교육 살려야" 주장도

  • 웹출고시간2017.08.07 20:50:03
  • 최종수정2017.08.07 20:50:03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D-100일을 하루 앞둔 7일 청주상당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현재 중3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놓고 교육계가 들끓고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오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수능개편시안'을 발표하고 권역별 공청회를 거쳐 31일 수능개편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수능 개편안은 고등학교 문과와 이과의 구분을 없애고 모든 학생이 공통과목을 배우고 선택과목 중 원하는 과목을 골라 듣도록 한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것이다.

교육부가 지난 3일 만든 수능개편안에 따르면 현행 수능에서는 영어 영역과 한국사 영역만 절대평가로 치르고 국어 수학 탐구영역 등은 상대평가를 적용하고 있다.

교육부는 10일 몇 가지 수능개편 방안이 담긴 수능개편시안을 발표하고 11일, 16일, 18일, 21일 각각 수도권과 강원권, 호남권, 영남권, 충청권 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의견 수렴 결과를 종합해 31일 수능개편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확대 여부를 두고 교육계에서는 찬반이 팽팽하다.

충북도내 교육계 일부에서는 "절대평가가 실시될 경우 수능 변별력이 떨어져 대학들은 최상위권을 가려내기 위한 또 다른 장치를 마련하게 되고 결국 사교육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김모(61) 교장은 "대입시는 동일 대학의 동일 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할 경우 비슷한 성적을 받은 성적의 학생들이 유사한 학과에 몰릴 가능성이 높다"며 "등급제인 절대평가만으로 학생들을 선발할 경우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찬성하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모(45) 교사는 "상대평가는 수험생을 줄세우기식으로 보고 있다"며 "절대평가를 도입해 경쟁을 완화하고 공교육을 살려야 한다"며 절대평가를 찬성하고 있다.

학부모 이모(43)씨는 "절대평가를 시행할 경우 금수저니 흙수저니 하는 말이 또 다시 생겨날 것"이라며 "상대평가는 오히려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을 혼란스럽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