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 정부 '세종시 육성' 방침에 세종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5월 3주 0.26%로 전주보다 0.11%p↑,전세가 하락폭은↓
4월 주택 거래량 증가율도 세종이 전국 최고,제주는 최저
한국감정원 "행정수도 이전 기대로 매매가 상승폭 커져"

  • 웹출고시간2017.05.18 17:29:58
  • 최종수정2017.05.18 17:29:58
ⓒ 국토교통부
[충북일보=세종]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더욱 커지고 있다.

올 들어 공급(입주) 물량이 지난해의 2배가 넘는데도 불구,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 당시 내건 '세종시 육성' 공약이 시장에서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세종은 이같은 흐름 속에 작년 같은 달 대비 4월 주택 매매 거래 증가율도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5월 3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 한국감정원
◇세종 5월 3주까지 매매가 작년과 대조

한국감정원은 5월 3주(1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국 평균 매매가는 0.03%, 전세가는 0.01% 올랐다.

이에 따라 올 들어 5월 15일까지 매매가 누적 상승률은 0.16%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0.07% 내렸다.

한국감정원은 "대선으로 미뤄졌던 분양시장이 본격 재개되고 새정부 출범과 함께 공약으로 제시된 도시재생사업 등 여러 부동산 정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공급 대비 수요가 풍부하고 광역교통망 개발 호재가 있는 수도권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지며 지난주보다 상승폭 확대(0.02%→0.03%)됐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상승률은 △세종(0.26%) △서울(0.13%) △강원(0.09%) △부산(0.09%) 순으로 높았다.

특히 세종 상승률은 1주전(0.15%)보다도 0.11%p 높아, 올 들어 주간 단위로는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종은 작년에는 5월 15일까지 누적 상승률이 -0.01%였으나, 올해 같은 기간에는 0.11%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은 "세종은 행정수도 이전 기대로 상승폭이 크게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세종은 올 들어 매매 물량이 전세로 전환되면서 크게 떨어지던 전셋값도 갈수록 하락률이 낮아지고 있다. 5월 들어 주간 하락률은 △1주 1.82% △2주 1.39% △3주 1.20%였다.

5월 3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가 변동률.

ⓒ 한국감정원
◇세종 대 제주 매매량 '희비 교차'

전국적으로 주택 거래가 위축되고 있는 것과 달리 세종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월 전국 주택 매매량은 7만5천381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8만6천298건)보다 12.7% 줄었다. 최근 5년 같은 기간 평균치(8만9천여건)보다도 15.7% 적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등의 영향으로 주택시장 불확실성에 따른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봄 이사철이 마무리된 게 거래량이 줄어든 주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그 동안 세종과 함께 인구 유입 및 개발 호재가 많았던 제주는 감소폭이 가장 컸다.

4월 거래량이 625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천87건)보다 42.5% 줄었다. 국토부는 "제주는 지난해에는 신공항 개발 등 호재에 힘입어 시장이 과열됐으나, 올 들어 조정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종은 지난달 주택 매매량 증가율이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다.

모두 355건으로 작년 같은 달(306건)보다 16.0% 늘었다. 올 들어 4월까지 누적 매매량은 1천45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1%, 최근 4년간 4월 평균치보다는 86.2% 많았다.

한편 세종시 주택 시장의 영향을 많이 받는 대전도 지난달 거래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다. 4월 기준으로 전국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거래량이 늘어난 곳은 세종,대전 외에 광주(3.5%) 뿐이었다. 충청권에서 충남은 14.8%.충북은 2.2% 줄었다.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이나 주택 거래에 대한 상세 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www.r-one.co.kr)이나 부동산정보 앱(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