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1.01 16:56:24
  • 최종수정2017.01.01 16:56:24
[충북일보] 2017년 새해가 밝았다.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고 '격동의 2017'이 시작됐다.

사람들은 매년 12월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맞아 지인들에게 연하장을 보냈다. 그래서 연말연시 우체국은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

이제는 연말연시 바빠진 우체국 취재·보도가 사라질 정도다.

대신 페이스북과 카카오톡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온라인 연하장이 봇물을 이뤘다. 지인들에게 보낸 SNS 연하장을 보면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적지 않다.

본보는 이에 따라 우편물 대신 SNS를 통해 고마운 사람들에게 전달된 메시지를 독자 여러분과 함꼐 나누고자 사진으로 보는 'SNS 연하장'을 취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