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건립지원 공모사업' 최종 선정

영동과일 선진 유통체계 구축, 과일의 고장 위상 확고히

  • 웹출고시간2019.09.09 10:25:36
  • 최종수정2019.09.09 10:25:36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영동군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조감도.

ⓒ 영동군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과일의 고장 영동군이 명품과일들의 선진 유통체계 확립 토대를 마련했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한 '농산물 산지유통센터(APC) 건립지원 공모사업'에 영동군이 최종 선정됐다.

APC란 농산물 집하·선별·저장·포장 등의 상품화 과정과 유통을 종합적으로 처리하는 시설을 말하며, 현재 영동읍 설계리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영동군과 영동농협이 손잡고 오랜기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 부지확보 등 공모 전제조건을 갖추어 올해 6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응모해 최근 최종 선정됐다.

공모사업이 최종 확정되기까지 영동군과 영동농업협동조합, 농협영동군연합사업단, 박덕흠 의원과 함께 혼연일체가 돼 이룬 결실이다.

기존 APC는 건립 20여년이 경과되면서 건물외관 및 내부가 매우 노후됐고, 집하·저장·선별시설의 처리용량이 현저히 부족해 새로운 농업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이에 군은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계획을 꼼꼼히 꾸렸고 관련기관과 끊임없는 소통과 협업을 추진해, 이번 공모에서 사업 추진의지, 수행능력, 실현가능성 등을 인정받으며 최종 공모선정의 쾌거를 이뤄냈다.

과일의 고장 영동의 위상을 높이며, 고품질 과일을 전국 소비자들에 전략적으로 선보일 기회가 마련된 셈이다.

영동군은 국비를 포함한 55억6천만 원을 투입해 영동읍 설계리의 기존 APC와 연계해 지상 3층, 연면적 4천600여㎡ 규모로 2020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르면 내년 9월 행정 준공인허가를 거쳐, 정상 가동될 예정이다.

새로 건립되는 APC에는 사과, 복숭아 선별시스템과 사과 세척시스템 및 전처리 자동화시설, 비파괴, 포장기 등 맞춤 시스템이 설치될 예정이다.

또한, 노후된 기존 APC(1997년 건립)는 저온저장고 보완 및 기존 선별장을 리모델링해 GAP 인증시설에 맞게 새롭게 단장해 명실공히 최첨단 유통센터로 거듭나게 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1천500여t 처리 물량을 4천여t으로 올릴 수 있게 돼 공동선별회 강화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영동과일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시장대응력 강화와 수급조절도 체계적으로 이워질 수 있게 됐다"라며 "농업인의 소득안정과 지역 농산물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