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7.11 13:17:12
  • 최종수정2019.07.11 13:17:12

만화로 배우는 맹지탈출

정기수 지음 / 봄봄스토리 / 175쪽·199쪽 / 3만 원

[충북일보] 국내 최초 부동산경매물건 분석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 저자가 '혼자만 알고 싶은 대박 경매시리즈'를 펴냈다.

저자는 "요즘 경매시장은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보통의 장이 되면서 경매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이로 인해 경락률도 높아짐을 볼 수 있다"며 "경매시장의 변화에 따라 일반 물건의 경락률은 높아지고 보통의 경매물건 응찰로는 원하는 수익률을 내기가 힘든 시장이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자는 보통 사람들이 어렵게 여기는 경매물건으로 법정지상권과 유치원, 혼동과 관련된 물건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경매를 학습하는 사람들의 경우 민법, 민사집행법 등 사법(私法)과 관련된 내용만을 학습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저자는 경매물건을 분석하다보면 사법보다는 건축법, 도시계획법, 국토계획법, 도로법 등 공법(公法) 분야가 더 필요한 물건들이 많다고 이야기한다.

공법을 무시하고 경매에 참여했다가는 큰 낭패를 경험할 수 있는 셈이다.

만화로 배우는 법정지상권

정기수 지음 / 봄봄스토리 / 175쪽·199쪽 / 3만 원

저자가 펴낸 첫 번째 시리즈 '맹지(盲地)탈출'에서는 황금을 캘 수 있는 경매의 블루칩을 소개한다.

치열한 경매시장에서도 맹지는 거의 단독이나 경쟁률이 낮게 취득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책은 △지적도상 맹지 △건축법상 맹지 △개발관련법상 맹지 △감정평가서상 맹지 △맹지에 대한 경매 진행 △판례 순으로 구성됐다.

두 번째 시리즈 '법정지상권'은 보통 사람들이 어려워하는 법정지상권에 대해 비교 분석하는 노하우를 소개한다.

이 책에서는 법정지상권의 원리와 분석방법, 실전사례, 판례 등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저자는 법정지상권 분석이 유치권을 분석하는 것보다 훨씬 용이하다고 주장한다.

유치권의 경우 분석을 한다고 해도 100% 분석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지만 법정지상권은 비교적 분석이 쉽다는 이야기다.

책의 내용은 △법정지상권이란? △법정지상권 분석방법 △실전 경매사례 △법정지상권 관련 판례 순으로 다뤘다.

저자는 "독자들이 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화로 풀어낸 시리즈"라며 "이 책을 통해 경매를 공부하는 많은 사람들이 좀 더 쉽게 원리를 이해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