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주거시설 경매 6개월째 '불황'

6월 낙찰률 23.19%… 전국 16위 그쳐
토지 낙찰률도 24.81%로 전국평균 하회
최고가 낙찰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병원 '50억'

  • 웹출고시간2019.07.04 18:12:40
  • 최종수정2019.07.04 18:12:40
[충북일보] 충북의 6월 경매시장도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충북에서 진행된 주거시설, 토지 경매 낙찰률은 각각 20%대로 전국 평균을 한참 밑돌았다.

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2019년 6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에서 진행된 법원경매(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진행건수는 5월 대비 6.1% 감소한 1만463건이다.

이 가운데 3천412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2.61%, 낙찰가율은 73.02%, 평균응찰자 수는 3.57명을 기록했다.

5월 전 용도에 걸쳐 낙찰률 20%대를 기록하며 부진을 면치 못했던 충북 경매시장은 6월 들어서도 주거시설과 토지의 낙찰률이 여전히 20%대에 머물렀다.

충북은 6월 전체 경매 717건 중 낙찰건수는 179건에 그쳐 24.97%의 낙찰률을 보였다. 전국 17개 시·도 중 경남(21.4%)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낙찰률이다.

낙찰가율은 72.92%로 전국 10위, 평균응찰자 수는 2.36명으로 17위다.

충북은 특히 주거시설 경매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들어 주거시설 낙찰률은 6개월 연속 2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거시설과 토지의 낙찰률은 모두 5월 대비 더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에선 6월 중 332건의 주거시설 경매가 이뤄졌는데, 이 중 77건이 낙찰돼 23.19%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주거시설 낙찰률인 33.94%보다 10.75%p 낮은 수치로 전국 16위에 머물렀다.

주거시설 경매 낙찰가율은 63.21%로 전국 평균 79.84%보다 16.63%p 낮고, 평균응찰자 수는 3.13명으로 전국 4.65명보다 1.52명 적었다.

충북에서 이뤄진 토지 경매는 270건으로, 이 중 67건이 낙찰돼 24.81%의 낙찰률을 나타냈다. 전국 평균 34.23%보다 9.42%p 낮은 수치다.

토지 경매 낙찰가율은 79.49%로, 전국 평균 71.02%보다 8.47%p 높았다. 평균응찰자 수는 1.82명으로 전국 평균 2.48명보다 0.66명 적었다.

6월 들어 충북 업무·상업시설 경매 낙찰률은 32.2%로 반짝 상승했다.

90건의 업무·상업시설의 경매가 진행된 가운데 29건이 낙찰돼 32.22%의 낙찰률을 보였다. 이는 전국 평균 25.06%보다 7.16%p 높은 수치로, 전국 상위 5번째의 낙찰률이다.

낙찰가율은 80.74%로 전국평균 68.3%보다 12.44%p 높았고, 평균응찰자 수는 1.76명으로 전국 2.71명보다 0.95명 적었다.

도내 최고가 낙찰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의 병원으로, 감정가 대비 92%인 50억 원에 낙찰됐다.

청주시 상당구의 아파트는 24명의 응찰자를 끌어모으며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감정가의 66%인 9천300만1천 원에 낙찰됐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