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11 16:27:16
  • 최종수정2019.03.11 16:27:24
[충북일보] 청주의 뿌연 하늘을 바라본다. 청주공항을 이륙하는 비행기가 흐릿하다. 흐릿한 미세먼지가 눈과 코를 따갑게 한다. 쪽빛에 떠가는 하얀 구름떼를 꿈꾼다. 충북의 활로를 하늘길에서 찾는다.

*** 여행객 편의부터 신경 써야

충북의 숙원 하나가 또 풀렸다. 에어로케이가 청주공항을 거점공항으로 삼게 됐다. 개설 예상 노선은 모두 국제노선이다. 하늘길에 커다란 변화가 예상된다. 전국이 청주의 하늘에 주목한다.

에어로케이는 얼마 전 신규 면허를 받은 저비용항공사(LCC)다.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비상하려 한다. 청주에 기반을 둔 항공사로 거듭나려 한다. 청주공항 활성화를 견인할 동력이다. 궁극적으로 충북경제를 이끌 책임도 져야 한다.

청주공항은 여객과 물류공항 인프라를 비교적 잘 갖추고 있다. 에어로케이는 청주공항의 이런 장점을 잘 살려야 한다. 우선 여행객들의 편의 증진부터 주도해야 한다. 그게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첫 일이다.

에어로케이 입주로 중국과 일본, 동남아로 접근이 쉬워졌다. 아시아의 허브 공항으로서 경쟁력도 그만큼 높아졌다. 청주공항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상당할 것 같다. 연차 계획을 실천하다 보면 성과도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충북연구원에 따르면 에어로케이의 연간 예상 매출액은 1년차에 366억7천만 원이다. 2020년엔 1천438억3천800여만 원까지 늘어난다. 2021년에도 1천958억 원의 매출액이 예상된다. 경제적 파급효과도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충북연구원은 에어로케이가 3년간 충북에 생산 3천823억 원, 부가가치 944억 원의 유발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했다. 3년 동안 고용 인력도 503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청주공항 활성화 기대는 말 할 것도 없다. 청주공항 연간 이용객은 2014년 170만2천538명, 2015년 211만8천492명, 2016년 273만2천755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하지만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악재가 터지면서 급감했다.

청주공항은 2017년 개항 20주년을 맞았다. 이용객 300만 돌파를 기대했다. 하지만 257만1천551명으로 전년보다 줄었다. 지난해에도 연간 이용객이 245만3천649명에 그쳤다. 사드 사태 이후 지금까지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에어로케이 입주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다행히 LCC의 지방공항 거점 전략도 성과를 내고 있다. 지방공항에 국제선 노선을 특화해 신규 수요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대형항공사와 해외 저비용항공사가 진출하지 않은 틈새를 노린 덕이다.

청주에서도 이스타항공이 짭짤한 재미를 봤다. 이스타항공은 항공기 7대를 청주공항 정치장에 등록했다. 항공기 정치장은 버스 차고지와 같은 개념이다. 공항을 보유한 지자체에 지방세(재산세)를 낸다. 청주공항의 흑자 전환에 한몫했다.

청주공항의 활성화 기대는 더 커졌다. 청주공항은 지리적 이점으로 공항 수수료가 싸다. 그러다 보니 항공기 편수나 국제노선 확보에서 유리하다.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도 많다. 무엇보다 항공 수요가 충분하다.

*** 안전을 담보 하는 자세 중요

모든 게 장밋빛은 아니다. 걱정거리도 늘어나고 있다. 부족한 정비인력과 숙련된 조종사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크다. 안전에 직결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LCC 과잉공급은 결국 시장의 공멸이라는 지적도 만만찮다. 2005~2008년 사이 10여개 업체가 LCC 설립을 추진했다. 하지만 현재 살아남은 곳은 6곳뿐이다.

에어로케이는 청주공항을 성장 거점으로 삼고 있다. 할 일은 이미 정해져 있다. 스스로 지속적인 발전을 해야 한다. 그게 충북경제에 기여하고 청주와 경제적·사회적 공간 유대를 강화하는 길이다. 거점은 서로 연결돼야 힘을 쓸 수 있다. 충북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항공 산업의 발전은 필수조건이다.

에어로케이는 180석 규모의 A-320기를 도입키로 했다. 모두 새 항공기로 결정했다. 첫 사업을 다른 LCC와 차별화에 초점을 맞췄다.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다. 참 잘한 일이다. 희망을 갖게 하는 운영 방침이다. 에어로케이에 거는 기대가 점점 커진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